Home > 전체기사
KT, 국내 최초로 실제 도로에서 5G-V2X 기술 선보였다
  |  입력 : 2019-06-19 15:5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KT는 국내 최초로 실제 도로에서 5G-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 기술을 실증했다고 밝혔다.

[사진=KT]


KT는 서울 강북지역에서 5G-V2X 단말기를 차량에 장착해 전방추돌 경고, 보행자 경고 등의 시나리오를 검증했다. 차량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플랫폼과 연결해서 주행에 필요한 교통정보를 전달받는다.

C-V2X는 차량-차량, 차량-보행자, 차량-교통인프라 간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전달하는 기술이다. 기지국을 통하지 않고 차량 단말 간 직접 통신을 하기 때문에 통신 거리의 제약이 있고, 대용량의 메시지는 전송이 불가했다. 또한 스마트폰은 C-V2X 기술을 지원하지 않아, 아직까지 차량과 보행자 간 통신은 불가능하다.

5G-V2X는 C-V2X에 5G 통신 기술을 접목해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했다. 5G의 초저지연과 대용량 데이터 전송 특성을 이용해 통신거리의 제약 없이 다양한 크기의 데이터를 전송하고, 5G 통신을 이용해 보행자와 차량 간의 통신도 가능하다. 우선적으로 5G 망을 통한 V2X 메시지를 이용한 차량 안전 위주의 기본 기능을 검증하고, 향후 영상 전송 등 대용량 데이터를 전송하는 기능 등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이번 5G-V2X 기술 실증은 기가코리아 사업단의 자율주행 실증 과제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기술 개발을 위해 아이티텔레콤과 협력하고 있다. 2019년까지 실증을 마무리하고, 2020년에 서울·대구·판교의 3개 지역에서 자율주행 서비스와 결합한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KT는 국내 최초로 C-V2X 차량단말기를 개발했으며, 자율주행에 5G를 결합해 좀 더 안전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 중이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의 자율주행버스 군집주행, K-City 준공식에서 자율주행차량 원격 관제 등은 KT의 앞선 기술력을 보여주는 중요한 마일스톤이었다.

KT 인프라연구소 이선우 소장은 “이번 5G-V2X 기술 실증은 KT가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해 지속적으로 개발한 결과물을 검증하는 단계”라며, “앞으로 KT는 5G-V2X·자율주행·C-ITS 플랫폼 등의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실증 사업에 적용해 기술력을 증명할 것이며, 미래 차량 서비스의 청사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소프트웨어개발단 옥경화 단장은 “KT의 자율주행/C-ITS 플랫폼은 직접 통신과 5G 상용망을 이용한 V2X 모두를 지원하는 최초의 플랫폼”이라며, “앞으로 완전자율주행 차량의 안전한 협력 주행을 지원하도록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데이터3법 통과로 데이터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DB암호화 솔루션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가요?
매우 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당장 바꾸고 싶다
올해 도입 예정
필요성을 못 느낀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