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지란지교, SECaaS 기반 스타트업 설립해 새로운 글로벌 전략 펼친다
  |  입력 : 2019-06-19 19:1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통합보안서비스 ‘엑소스피어 엔드포인트 프로텍션’으로 해외공략 강화

[이미지=엑소스피어 랩스]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국내 보안기업으로써 15년 이상 꾸준히 해외사업에 도전해온 지란지교가 SECaaS기업 엑소스피어 랩스(Exosphere Labs)를 설립해 글로벌 영토 확장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란지교는 그 동안 일본을 중심으로 동남아시아, 미국 등 해외사업을 확대·강화해왔으며, 일본에서만 연매출 100억을 올리고 있다. 그간 현지 파트너와 함께 철저한 현지화로 승부했던 지란지교는 기존 전략과 더불어 엑소스피어 랩스 설립을 통해 글로벌 SECaaS로 전방위 전면전을 준비한다.

금번 설립된 신규법인은 제품 하나만 도입하면 엔드포인트에 대한 위협대응을 총체적으로 가능케 해주는 통합보안서비스 ‘엑소스피어 엔드포인트 프로텍션(Exosphere Endpoint Protection)’을 주요 제품으로 한다.

이 제품은 안티멀웨어 기능을 중심으로 위해애플리케이션 제어, 민감정보탐지 및 정보유출방지 등 제품 하나만 도입하면 엔드포인트에 대한 위협대응을 총체적으로 가능케 해주는 통합보안서비스로 싱글 에이전트, 싱글 매니지먼트(중앙관리)에서 동작하며, 서버 도입이 없이 클라우드로 관리할 수 있다.

기존 시장에 나와 있는 엔드포인트 프로텍션 플랫폼(EPP) 제품이 다양한 보안 솔루션으로 통합적으로 구매 및 운영할 수 있다는 점에서 비슷할 수 있지만 EPP 제품 대비 50% 이하의 가격대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엑소스피어는 글로벌 서비스로 제공하기 위해 제품 안에 포함된 전 기능을 모듈화했다. 따라서 다양한 국가 및 고객에게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다.

지란지교는 이 제품을 글로벌 향으로 만들기 위해 2017년부터 이스라엘 출신 보안전문가 Adi Ruppin을 CEO 및 CPO로 영입하여 미국사업을 위해 Exosphere, Inc.라는 법인을 이미 미국 현지에 만든 바 있다. 설립 후 미국 엑소스피어에서는 글로벌 시각으로 제품기획을 진행하며 동서양의 밸런스를 맞추고 옵션을 단순화하는데 공을 들였다. 이번에 설립된 엑소스피어 랩스는 미국 엑소스피어사의 자회사로써 제품개발을 담당하게 되며 본격적인 시장투자를 진행한다.

엑소스피어 랩스는 법인 설립 전부터 글로벌 파트너 배포는 물론 2018년, 2019년 RSA와 Japan IT Week 등 해외전시회 출전함으로써 성공가능성을 검증해보는 베타 기간을 거쳤다. 기 확보된 해외파트너도 10곳 이상이며 동남아에 2,000명 유저 규모의 고객사가 제품도입을 완료했다.

지란지교는 글로벌시장에 대한 도전을 이어 가기 위해 ‘엑소스피어 엔드포인트 프로텍션’에 대해 공격적인 투자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회사는 내달 국내형 모델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