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화웨이와 하이크비전·다후아, 미국과 온비프로부터 제재 당한다
  |  입력 : 2019-10-11 17:4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위구르족 등 소수 민족 탄압 사업에 앞장 선 두 기업...결국 미국 제재 대상돼
영상 감시 분야 표준 정립하는 온비프도 두 회사를 회원에서 빼...치명적일 수 있어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미국 정부가 중국의 기업인 하이크비전과 다후아를 제재하기로 결정하면서 영상 감시 시장에 지각 변동이 일어날 전망이다. 미국이 이와 같은 결정을 한 건 인권 침해 문제 때문이다. 이로서 미국이 제재하기 시작한 제재 대상(단체 기준)은 28개가 되었다. 미국 정부에 따르면 하이크비전과 다후아 등 이번에 추가 제재 대상 목록에 오른 단체들은 중국 정부의 인권 유린과 침해 활동에 가담해 왔다고 한다. 외신인 IPVM에 따르면 이 두 기업은 다음과 같은 활동을 해왔다.

[이미지 = iclickart]


“하이크비전과 다후아는 신장에서 중국 정부가 진행하는 10억 달러 규모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신장은 중국 정부의 억압 대상인 위구르족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여기서 다후아는 대단위 감시 기술 구축을 도왔고, 하이크비전은 신장 지구 취업 및 재교육 캠프 건립에 함께 했다. 이 캠프는 사실상 위구르족을 수감하는 시설로 알려져 있다. 또한, 하이크비전은 중국 정부와 함께 무슬림 모스크 967곳에 안면인식 기술을 설치했다. 또한 BBC가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탄압에 대해 보도한 영상에서 하이크비전의 카메라들이 등장하기도 했다.”

미국 정부의 제재 때문에 이제 미국 기업들은 기술이나 부품 등을 하이크비전과 다후아에 판매할 수 없게 됐다. 인텔, 엔비디아, 웨스턴디지털, 시게이트 등 유명 기업들의 사업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그 규모가 어느 정도나 될 지는 아직 아무도 알 수가 없다. 한편, 하이크비전은 이러한 제재가 있을 거라고 미리 예상했고, 그에 따라 대책을 마련해왔다고 한다. 따라서 단기적인 충격은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하이크비전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러한 제재는 오히려 미국의 경제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이크비전은 이번 미국 정부의 결정에 반대하며, 인권 증진을 위한 여러 기업들의 노력을 허사로 만들 가능성이 크다는 걸 강조하고 싶습니다. 하이크비전은 안전을 책임지는 산업의 선두 주자로서 인권을 존중하며, 모든 사람들을 보호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인권 향상을 위한 노력도 기울여왔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올해 1월에는 미국의 전 대사인 피에르 리차드 프로스퍼(Pierre-Richard Prosper)를 초청해 인권과 관련된 컴플라이언스 문제를 상담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도 제재를 가한다면 하이크비전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여러 기업들은 물론, 하이크비전의 기술로 보호를 받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과 미국 경제에 좋지 않은 영향이 있을 것입니다.”

이 사건이 큰 화제가 되고 있긴 하지만, 사실 중국은 이미 수년 전부터 해외 기업에 대한 차별과 차단, 금지를 일삼아온 나라이기도 하다. 중국 내 활동하는 해외 기업들에 갖은 어려움을 주는 동안 중국 본토 기업이 무럭무럭 자라도록 했다. 미국 정부의 제재 대상인 또 다른 중국기업 멕비이(Megvii) 역시 IPVM과의 인터뷰를 통해 “중국이 본토 기업들을 키우기 위해 외국 기업들을 차별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심지어 다후아의 국장인 센진 순(Chenxin Sun)은 제재가 발표되기 전 “미국이 중국 기업을 제재하고, 중국이 미국 기업을 차별하는 건 오로지 정치와 경제 문제 사이에서 균형을 잡아가기 위한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건 인류 역사에서 흔히 발생해왔던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역사를 통해 사회 체제는 늘 변화해왔고, 그러므로 노예 제도라는 것도 그 자체로 선이냐 악이냐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해 많은 이들을 경악케 하기도 했다. 많은 이들이 이 말에 대해 비판하며 “인권을 유린하며 수십 억 달러를 번 당신들의 행위도 선인지 악인지 모르겠는가?”라고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미국의 제재 대상이 된 하이크비전과 다후아는 곧바로 ‘오픈 네트워크 비디오 인터페이스 포럼(Open Network Video Interface Forum, ONVIF)’에서 퇴출되기도 했다. 이로써 ONVIF(이하 온비프)에서 최근 퇴출된 중국 대기업은 화웨이와 함께 셋이 되었다. 이 때문에 적합성 확인을 위해 온비프로 새 제품을 제출하지도 못하게 되며, 온비프의 활동에 참여하는 것도 어렵게 됐다.

그러나 이전에 온비프의 확인을 받았던 제품들까지도 그 지위를 잃는 건 아니라고 한다. 예전 기록은 그대로 남되 새로운 내용이 더 추가되지 못하는 것이다. 제재가 풀릴 때까지 온비프의 이러한 결정은 지속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온비프의 회원사 웹페이지에는 하이크비전과 다후아가 올라와 있는데, 이는 멤버 관리와 웹사이트 운영의 기술적 문제 때문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온비프가 개발하고 공개한 사양에 따라 개발한 소프트웨어는 어떨까? 온비프 측은 “하이크비전이나 다후아나 모두 공개된 사양에 따라 개발 행위를 이어갈 수는 있지만, 두 회사 모두 온비프의 정식 회원사가 아니므로 온비프의 공식 적합성 인증을 받을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즉, 사양이라는 건 오픈소스이니 누가 사용해도 괜찮지만, 그걸 사용한다고 해서 곧바로 온비프의 인증을 받게 되는 건 아니라는 것이다.

하이크비전과 다후아의 진짜 문제는 앞으로 온비프가 개발하고 발표하는 기술과 툴에 접근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이다. 하이크비전은 미국의 제재에 대해서도 “미국 쪽 손해가 더 클 것”이라는 뉘앙스로 반박했지만 온비프는 얘기가 조금 다르다. 온비프의 지원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소비자의 선택이 크게 달라지는 경향이 시장에 나타나기 때문이다. 제재가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그래서 온비프로부터 분리되 나온 기간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구매자들로부터도 멀어질 수 있다는 뜻이 된다.

또한, 온비프는 화웨이를 먼저 회원에서 박탈시키며 중국의 대기업과 교류할 수 없을 때 벌어지는 일들과 영향력을 면밀히 검토할 기회를 수개월 동안 가졌다. 그러한 부분에서의 평가가 끝난 뒤 하이크비전과 다후아라는 큰 손을 쳐냈다는 건, 중국 대기업의 기술이라는 것에 대한 대체제가 존재한다고 판단했다는 뜻도 된다. 미국의 제재보다 어쩌면 온비프에서 쫓겨난 것이 두 회사에겐 더 치명적일 수 있다.

3줄 요약
1. 중국 정부의 계속되는 인권 박해에 가담한 중국 기업들, 제재 대상됨.
2. 영상 감시 분야 첫 손에 꼽히는 다후아와 하이크비전도 포함됨.
3. 영상 감시 분야 표준 정립 단체인 온비프도 두 회사 즉각 탈퇴시킴.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