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제주도, ‘2019 블록체인 인 제주 포럼’ 개최
  |  입력 : 2019-12-10 09:5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원희룡, 블록체인특구 지속 추진 의지 밝혀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제주도는 지난 9일 ‘블록체인과 함께하는 제주의 미래’라는 주제로 「2019 블록체인 인 제주(Blockchain In Jeju)」 포럼을 개최했다.

▲부스를 참관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제주도]


행사에는 원희룡 지사와 강충룡 제주도의회 부의장을 비롯해 이정엽 블록체인법학회 회장(현 의정부지방법원 부장판사), 박수용 한국블록체인학회 회장(현 서강대 교수) 등 국내외 블록체인 관련 산·학·연·관 각 계의 전문가들이 참석했고, 사전 등록 인원만도 500여명이 넘었다.

포럼은 블록체인이 가져올 산업별 시너지와 미래 예측에 대한 강연 및 공공·민간 분야에서 추진 중인 사례 공유를 비롯해 참가자들이 블록체인 기반 전자지갑을 직접 체험하는 기회도 제공되는 등 체험형 컨퍼런스로 진행됐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블록체인이 갖고 있는 잠재력을 강조하고, 제주도가 공공 분야와 민간 분야에서 기울이고 있는 노력들을 설명했다.

원희룡 지사는 “제조업 등 기존 산업에 취약한 제주도의 약점이 블록체인과 같은 핵심 기술 분야에서 오히려 앞서나갈 수 있는 매력”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원희룡 지사는 블록체인 특구 지정과 관련해 ‘잘 준비된 제주의 젊은 인재와 젊은 기업’을 강조하고, “제주도가 ‘규제특별혜택’을 준비해 제시하는 등 미래 전략산업 차원에서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겠다”며 지속적인 추진 의지를 밝혔다.

특히 “일거리가 일자리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며, “블록체인을 비롯한 미래 산업과 관련된 인력 양성과 배출을 더큰내일센터와 제주대와 연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개회식 전후로 참여 업체들의 부스를 돌며, 기술 시현에 직접 참여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한편, 제주도는 이미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구축과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지속해 왔다.

제주도는 현재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종합공부시스템’ 실증을 진행하고 있으며, 신뢰 기반 전기차 폐배터리 검사 결과 공유 및 유통이력 관리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시범 운영하고 있다.

또한, 제주에서의 블록체인 기업의 창업 지원과 인재 양성을 위해서도 도내 유관기관들과 협업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