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AI로 나만의 맞춤 기상관측소 만든다
  |  입력 : 2020-02-27 13:3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기계연,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특정지역 온도 추정 경진대회’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은 한국원자력연구원, 데이터 사이언스 플랫폼 기업 데이콘, 인공지능 연구자 커뮤니티 AI프렌즈와 함께 3월 1일부터 공공 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AI 알고리즘 개발 대회를 개최한다.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특정지역 온도 추정 경진대회’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지원하는 차세대 공공기술 발굴 네트워크 사업의 일환으로 개최된다. 참가자들은 기상청이 제공하는 공공 데이터와 기계연이 제공하는 특정 지역의 온도 데이터를 활용해 AI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데이콘이 성능을 분석해 순위를 결정한다. 선정 결과는 4월 27일 데이콘 홈페이지에 발표한다. 대회는 온라인으로 진행돼 지역과 관계없이 참가할 수 있다. 대회 최종 결과 1등 100만원, 2등 70만원, 3등 30만원 등 총 2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기계연 신뢰성평가연구실은 대전지역에서 3개월간 측정한 실내외 19곳의 온도 데이터를 제공한다. 연구팀은 2019년 5월부터 기계연구원 자체연구사업의 하나로 ‘기상청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옥외 구조물 온도 추정 방법’을 개발하고 있다.

기계연 백동천 선임연구원은 “개별 시설물의 온도는 기상관측소에서 측정한 것과 차이가 커 실제 생활에 도움이 되기 위해 더욱 정확한 정보가 필요하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기상청 공공 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온도 추정 기술이 더욱 발전해 사람들에게 ‘맞춤형 온도 이력’을 제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회 주최 단체인 인공지능 연구자 커뮤니티 AI프렌즈의 유용균 대표(한국원자력연구원 박사)는 “최근 AI 기술 발전에는 누구나 참여해서 경쟁하는 플랫폼의 역할이 컸다”며, “이번 경진대회를 계기로 커뮤니티 중심의 AI 연구 생태계가 더 활성화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데이콘 김국진 대표는 “국지 지역의 온도는 기상청 기상관측소에서 측정하는 광범위한 온도와는 다르기 마련”이라며, “날씨에 민감한 사업에 종사하는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국지 지역 온도 추정 알고리즘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데이터3법 통과로 데이터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DB암호화 솔루션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가요?
매우 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당장 바꾸고 싶다
올해 도입 예정
필요성을 못 느낀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