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4800만 이동통신 가입자, 전자증명서 이용이 편해진다
  |  입력 : 2020-09-24 09:0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SKT·KT-행안부, 전자증명서 이용 활성화 협약 체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앞으로는 통신사 전용 앱에서도 전자증명서 발급을 신청하고 제출까지 가능해져 스마트폰을 이용한 민원서비스가 한결 편해진다. 행정안전부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SK텔레콤, KT와 전자증명서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그동안 행안부는 전자증명서가 국민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일상생활과 밀접하고 체감도가 높은 분야의 선도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협력을 진행해 왔다.

이러한 연속선상에서 맺은 이번 협약에서 양 통신사와 행안부는 국민이 전자증명서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휴대전화 가입·통신요금 할인 등 서비스 신청 시 필요한 서류를 전자증명서로 발급·제출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현재 서비스되고 있는 주민등록등초본·병적증명서 등 13종에 더해 금년 말까지 전자증명서를 100종으로 확대하고, 이를 오픈 API 방식으로 개발한다.

양 통신사는 금년 내 각종 전자증명서를 통신사 전용 앱에서도 발급·제출할 수 있도록 전용 앱에 전자문서지갑 기능을 개발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현재는 전자증명서를 이용하려면 정부24 앱을 스마트폰으로 내려받아 전자문서지갑을 설치해야 하지만, 앞으로는 기본적으로 스마트폰에 탑재된 통신사 전용 앱에 전자문서지갑을 설치해 이용하면 되므로 사용자의 이용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휴대전화 가입 및 통신요금 할인·제휴카드 발급 등 부가서비스 신청에 필요한 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행정기관을 방문해야 하는 불편이 줄어들고, 시간적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한편 행안부는 청년층이 많이 이용하는 분야에 전자증명서 도입을 확대하는 중으로, 통신서비스에 이어 취업 신청 시 필요한 졸업증명서·자격증 등 서류를 전자증명서로 제출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한창섭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4,800만명이 가입한 양 통신사와의 협력을 통해 국민이 전자증명서를 더욱 손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금년 내 전자증명서를 100종으로 확대해 국민이 생활 속에서 정부혁신을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