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ICT 규제 샌드박스, 신기술·서비스 37건 시장 출시
  |  입력 : 2020-10-07 11:2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과기정통부,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지정기업 2020년 3/4분기 주요 성과 발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지정기업의 2020년 3/4분기 주요 성과를 발표했다.

△신기술·서비스 시장 출시
3/4분기에는 ‘공유숙박 서비스’ ‘GPS 기반 앱미터기 서비스’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 ‘비대면 이동통신 가입 서비스’ 등 10건이 신규 출시돼, ICT 규제 샌드박스 제도 시행 이후 총 37건의 신기술·서비스가 시장 출시됐다.

참고로 2020년 3/4분기 시장 출시 과제는 ①(버터플라이드림) 이동형 VR 체험 트럭 ②(위홈) 서울 지하철역 중심 내·외국인 공유숙박 서비스 ③(카카오모빌리티) GPS 기반 앱미터기 ④(파파모빌리티) 교통약자 특화 모빌리티 플랫폼 ⑤(코액터스) 고요한 모빌리티 플랫폼 ⑥(스테이지파이브·KT·카카오페이) 비대면 이동통신 가입 서비스 ⑦(네이버) 행정·공공기관 고지서 모바일 전자고지 ⑧(워프솔루션) 원거리 다중 무선충전 스탠드 ⑨(KM솔루션) 플랫폼 기반 임시 택시 운전자격 운영 ⑩(KT) 비대면 이동통신 가입 서비스다.

△지정과제 주요 성과
①매출액 증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에도 신제품·서비스를 출시한 지정기업의 제품 판매 및 서비스 이용자 증가 등으로 누적 매출액이 2019년 12월 56.8억원에서 102.1억원 증가(179.3%↑)한 158.9억원을 달성했다.

(택시 동승중개) ‘반반택시(코나투스, 2019.8. 출시)’는 기존 택시와 모빌리티 플랫폼이 상생하는 서비스로, 현재까지 택시기사 1.6만명 모집·앱 다운로드 건수 24만건 돌파 등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매출액도 크게 성장(2019.9. 대비 월 매출액 30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 9차 심의위(2020.5.)에서 지정조건 완화를 통해 서비스 범위를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했고, 최근에는 여객자동차운송가맹사업 면허를 취득(2020.9., 브랜드명: 반반택시 그린)해 보다 많은 택시기사와 승객이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모바일 전자고지)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KT·카카오페이·네이버)’는 32개 기관에서 179종, 3,200만건(2019년도 1,000만건, 공인전자문서센터 기준)의 우편 고지서를 모바일로 대체·발송하는 등 서비스의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현재 금융기관·보험사 등에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 확대를 위해 협의 중이며, 앞으로 동 서비스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②일자리 증가
ICT 규제 샌드박스 지정을 계기로 신사업 추진을 위해 총 388명을 신규 채용(2019.12. 104명, 273.1%↑)했으며, 앞으로도 추가 고용규모가 확대될 전망이다.

(가사서비스 플랫폼) ‘대리주부(홈스토리생활, 2020.2. 출시)’는 그간 노동관계법의 사각지대에 있던 가사근로자를 직접 고용해 서비스 이용자에게 양질의 가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서비스에 어려움이 있지만, 시장 출시 후 가사근로자를 매달 신규 채용(누적 70명)하고 있어 향후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일자리 창출 효과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모빌리티 플랫폼) ‘교통약자 특화 모빌리티 플랫폼(파파모빌리티, 2020.7. 출시)’은 실증 과정에서 85명을 신규 채용했고, ‘고요한 모빌리티 플랫폼(코액터스, 2020.8. 출시)’은 청각장애인 등 취약계층 16명을 운행기사로 고용하는 등 모빌리티 분야에 일자리 창출이 확대되고 있다.

③설비투자 확대 및 투자유치
28개 기업은 새로운 서비스 제공을 위해 생산설비 확대, 정보시스템 구축 등 총 165억원(2019.12. 89.5억, 84.3%↑)을 투자했고, 8개 기업은 벤처캐피탈(VC) 등을 통해 총 237.7억원(2019.12. 109.6억원, 116.9%↑)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모바일 서비스) 사업 개시(2020.9.) 이후 7일 만에 이동통신 개통 건수 1,940건을 돌파한 ‘비대면 이동통신 가입 서비스(KT)’, 이용자가 150만명을 돌파한 ‘모바일 운전 면허증(이동통신 3사 2020.6. 출시, 삼성전자·네이버·카카오는 준비 중)’ 등은 신사업 추진을 위해 시스템 개발·구축 등 20억원 규모의 신규 IT 인프라를 확충했다.

(모빌리티 플랫폼) ‘반반택시’는 14.1억원(2019.6.)·35억원(2020.4.) 2차례 투자유치를 통해 총 49.1억원 규모의 투자(시리즈A)를 받았고, ‘고요한 모빌리티 플랫폼(코엑터스)’은 규제 샌드박스 통과를 계기로 신규 투자를 유치하는 등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해 투자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원거리 무선 충전) ‘원거리 다중 무선충전 스탠드(워프솔루션, 2020.8. 출시)’는 규제 샌드박스 지정 이후 20억원 이상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고, 최근에는 국내 대기업과 무선충전 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신규 계약을 체결하는 등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④사회적 비용 절감
‘모바일 전자고지’을 통한 우편비용 절감, ‘공유주방’으로 초기 창업비용 감소, ‘무인 원격전원관리시스템’을 활용해 단순장애에 대한 현장 출동비용 절감 등 다양한 분야에서 143.8억원 규모의 사회적 비용을 절감했다.

(국민편익 증진)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는 95.5억원 규모의 우편비용을 절감(발송건당 298원 절감)했고, ‘무인 원격전원관리시스템(텔라움, 2019.10. 출시)’은 276회의 전원시스템 장애 발생에 대해 현장출동 없이 원격으로 제어해 출동비용을 4,100만원 절감했다.

(창업비용 절감) ‘공유주방(심플프로젝트컴퍼니)’은 복수의 사업자가 공유주방에 영업신고(123건)해 35.1억원 이상의 초기 창업비용을 절감(사업자당 평균 비용절감액 약 2,800만원)했다.

과기정통부 박윤규 정보통신정책관은 “그간 ICT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비대면·모빌리티·공유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신규 서비스가 시장에 출시돼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고, 이를 바탕으로 많은 신규 사업자들이 규제 샌드박스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며, “과기정통부는 혁신적인 신기술·서비스에 대해 규제특례 지정뿐만 아니라 실제 시장에 출시돼 국민들이 그 효용을 체감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최종적으로 관련된 규제가 개선되도록 규제 소관부처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