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2020 국감] 온라인 개인정보 유출, 최근 3년 사이 12배 이상 폭증했다
  |  입력 : 2020-10-14 11:1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김상희 부의장, 정보보호 공시 및 해킹사고 조사 의무화로 기업의 법적 책임을 강화해야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최근 5년간 행정처분된 개인정보 유출만 해도 5,300만건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최근 3년 사이 개인정보 유출량이 12배 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개인정보보호 관리·감독에 대한 기업의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이미지=utoimage]


지난 13일 김상희 부의장(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하 과방위)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이후 해킹 및 직원 과실 등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건수는 총 5,316만 723건에 달하며, 작년 436만 72건에서 올해 6월 기준 1,302만 3,577건으로 반년 만에 지난해보다 2배 이상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2016년 2,932만 6,56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2017년 101만 5,496건·2018년 543만 5,012건인 것으로 확인됐다.

과방위 김상희 부의장은 “2017년에 100만건 수준이던 개인정보 유출량이 올해는 반년 만에 1,300만건으로 최근 3년 사이 12배 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늘어나는 개인정보 유출 세태를 설명했다. 특히 김 부의장은 “이는 단순히 해킹 시도가 늘어난 것이라기보다는 해킹 등이 고도화된 데 비해 기업의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관심과 기술 수준이 빠르게 변하는 시대를 맞추지 못한 것 아닌가 생각된다”고 밝혔다.

이에 과방위 김상희 부의장은 “대부분이 해킹, 직원 과실 등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이 대다수이며 몇몇 사건의 경우 아직까지도 개인정보 유출 원인조차 확인하지 못한 사례도 있다”며, “정보보호 공시 및 해킹사고 조사를 의무화해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기업의 법적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한해 동안 가장 큰 관심을 갖고 있는 보안 분야는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보안
비대면(언택트) 보안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
빅데이터 보안
클라우드 보안
자율주행차 보안
사물인터넷 보안
스마트시티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