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민간전문가 중심 ‘연구개발 제도개선 추진단’ 출범
  |  입력 : 2020-10-14 15:2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현장에 익숙한 민간전문가 참여로 과학기술 분야 실제 요구 반영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가 산학연 민간 전문가 중심의 ‘연구개발 제도개선 추진단’을 10월 14일 공식 출범하고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금일 출범한 추진단은 과제 참여기회 제한, 기술사업화 단계의 성과 귀속문제, 특허비용 확보의 어려움, 연구노트 활용의 어려움 등 현장에서 요구가 있었으나 당장 개선이 어려웠던 문제에 대해 민간전문가와 정부가 협력해 중·장기적 해결방안을 마련한다.

[로고=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기정통부는 실천 가능한 제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연구현장에 경험과 전문지식을 갖춘 민간전문가 10인을 위원으로 위촉했으며, 위원별로 하나의 과제를 전담하도록 함으로써 총 9개의 제도개선과제를 중점 검토한다.

또한, 위원별 자율 활동(설문조사, 전문가 자문, TF 구성 등)을 지원(예산, 행정업무 등)해 위원 본인의 경험, 전문지식, 인적네트워크 등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출범식 향후 3개월간 활동을 거쳐 올해 12월경, 정책 제언 자료를 완성한 후 과기정통부에 제안하고, 내년부터는 합동으로 연구현장의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이와 같은 민간전문가 중심의 제도개선 및 규제혁파 추진체계가 상시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내년부터는 이를 매년 정례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출범식에 참석한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이번 활동은 누구나 개선의 필요성을 인식하지만 섣불리 고치기 어려웠던 연구제도의 구조적 문제에 대해 민·관이 협력하여 개선방안을 찾는 작업”이라며, “이러한 작업이 상시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여, 연구현장이 공감할 수 있는 제도개선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