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인도 보안산업, 국가적 재정비로 보안 수요 증가

  |  입력 : 2020-11-11 13:5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얼굴인식 등 생체인식 제품 전망 밝아진 인도

[보안뉴스 엄호식 기자] 인도의 정식 명칭은 인디아공화국(Republic of India)이며, 수도는 뉴델리(New Delhi)이다. 면적은 328만 7,263㎢로 세계 제7위다. UN의 2020년 7월 발표에 따르면 인도 인구는 13억 8,000만명으로 중국에 이어 세계 2위다.

[이미지=utoimage]


인도는 급속한 도시화와 범죄율 증가로 전반적인 보안 인식 강화와 함께 보안 장비 및 서비스 산업에 관심이 높아지며 관련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비대면 보안 강화 추세로 인도 생체인식 시장의 성장세가 높다. 전문 조사기관인 Imarc Group은 인도 생체인식 시장이 2019년부터 2024년까지 15%의 연평균성장률(CAGR)을 기록할 것을 예상하며, 2024년 시장 규모는 38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또, 전문 조사기관 TechSci Research는 인도 시장 규모가 2024년에는 지금의 6배인 43억달러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인도는 금융과 통신, 비즈니스, 의료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생체인식기술을 활용한 인증을 통해 명의도용, 금융사기 등의 범죄 방지에 힘쓰고 있다. 특히, ‘디지털 인디아’ 정책 내 ‘스마트시티’를 통해 국가적으로 보안사업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Infoholic Research의 보고서에 따르면, 프로젝트별로 감시 카메라 설치 등 보안 인프라 구축에 3억 달러 이상이 할당됐으며 일부 스마트시티에 드론을 이용한 보안 체계, 범죄자 데이터베이스와 연계한 자동 얼굴인식 시스템, 보안 카메라가 장착된 스마트 가로등 등의 기술 도입을 권장하고 있다.

인도, 국가 전역에 얼굴인식 데이터 중앙관리 시스템 추진 중
2019년 8월, 인도 국무부(MHA : The Minister of State for Home Affairs) 산하 국가범죄정보관리국(NRCB : The National Crime Records Bureau)은 얼굴인식 데이터 중앙관리 시스템 구축을 위해 연내 입찰을 추진했다. 이 시스템에 저장되는 데이터는 인도 전역의 CCTV에서 수집되며, 이 시스템은 여권, 지문 등 개인의 다른 정보와도 연동돼 범죄자나 미아 추적에 활용될 예정이다.

데이터 중앙관리 시스템은 델리 등 일부 주에서 사용되고 있었으나 향후 전국 29개 주와 7개 특별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는 경찰이 중앙정부의 단일 데이터베이스에 접근할 수 있는 시스템이 되며, 최종 완성될 경우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2019년 기준 경찰 비율이 인구 724명당 1명으로 치안 인력이 부족한 현지 상황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인도의 범죄 비율은 빈민 지역 중심으로 높아서, 이러한 시스템은 도시 내 빈민촌 관리에 효율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이 시스템의 입찰은 개인정보보호와 법률문제 등 여러 우려로 인해 12차례 연장되며, 2020년 10월 8일에 입찰이 마감됐다. 국가범죄정보관리국은 코로나19로 인해 동 시스템 내 마스크 착용 시 식별 가능한 얼굴 인식기술의 적용을 기대하고 있으며, 관련 테스트를 진행할 것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코로나19로 얼굴인식 시스템 수요 증가
보안기업 Secureye 사의 보고서는 출퇴근 기록기, 출입문 제어 및 잠금장치, 출입구 차단봉 등을 운영하면서 기존의 대면 지문인식 시스템에서 비대면 얼굴인식 시스템으로의 전환 수요가 기업을 중심으로 25%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인도의 소프트웨어 기업 Ramco Systems 사의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3월 코로나19로 인한 인도 전역 봉쇄 조치 이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 제조업, 제약회사, 항공우주 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회사에서 얼굴인식 시스템 설치 수요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얼굴인식 시스템 수요 증가에 따라 개인정보 유출과 사생활 침해 우려도 커지고 있다. 개개인이 모르는 사이 이동 경로가 분석되고 개인정보가 수집될 수 있다는 점에서 개인정보 유출과 사생활 침해 가능성이 상존한다는 것이다. 또, 생체인식정보 관리에서 인도 정부 차원의 가이드라인과 적절한 규제정책이 충분하지 않으며, 인도의 관련 법률은 개인정보 보호에 부적절하다는 평가다. 특히, 인도 정부가 2019년 7월 2억 5,000만대의 차량 등록정보와 1억 5,000만 명의 운전면허 정보를 다양한 사기업에 판매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국민적 우려가 커졌다.

인도 전자통신기술부는 2017년 7월, 관련 위원회를 발족하고, 동 위원회에서 2018년 개인정보 보호 법안(PDP : Personal Data Protection) 초안을 수립했다. 2019년 12월에는 이를 발전시켜 IT 기업들에 개인 데이터 수집 및 처리 시 사전 동의를 구하도록 하는 개인정보보호법(Personal Data Protection Bill 2019)을 상정했다.

해당 법안은 기업들이 사전동의를 통해 수집한 사용자 정보의 비 개인화 데이터를 인도정부에도 공유할 것을 규정하고 있어 법률 실행 시 인도 정부는 별도의 사전 동의 절차를 거치지 않고도 개인정보와 관심 사항 등을 쉽게 확보가 가능하고, 이를 규제 없이 사용할 경우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다는 논란도 예상된다.

동 법안은 국회공동조사위원회(JPC : Joint Parliamentary Committee)가 검토 중이며, 검토 보고서 제출이 계속 연기되면서 2020년 겨울 회기에 처리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의 주요 보안기업 현황[자료=KOTRA 뉴델리무역관]


다양한 생체인식 방법 적용된 아다르(Aadhaar)
2018년 기준 인도의 생체인식 시장 규모는 17억달러이며, 공공 분야와 민간 분야에서 얼굴인식, 지문인식, 음성인식, 홍채인식 등의 방법을 이용한 아다르(Aadhaar) 발급이 시행되고 있으며, 전자여권과 운전면허증의 발급도 증가하고 있다.

힌디어로 기반, 토대를 의미하는 아다르(Aadhaar)는 디지털 인디아 정책 내에서 발급하고 있는 생체인식 기반의 전자신분증으로 2019년 기준 약 12억명이 발급해 사용하고 있다.

생체인식 기술은 인도 내에서 스마트 도어락과 ID 카드, 출입관리, 금고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얼굴인식 시스템(Facial Recognition system)은 열적외선 촬영과 3차원 측정, 골격 분석 등을 통해 얼굴 형태나 열상(Thermal Image)을 스캔·저장·인식하는 기술로, 카메라에 잡힌 얼굴 이미지와 저장된 사진 데이터베이스를 비교해 신원을 확인하는 데 활용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이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얼굴인식기술은 개인별 얼굴 특징에 따라 사람의 신원을 파악하는데 시용되는 기술로, 비대면으로 피측정자를 인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비밀번호 설정 및 암기 없이 편리하게 이용 가능한 동시에 모방과 복제가 어렵고 도난이나 분실의 염려도 없어 보안성이 우수하다.

얼굴인식기술은 인력 접근 통제나 PC 보안, 금고·출퇴근 관리 등 보안 분야와 가전제품 조작이나 인터넷 결제 등의 편의성 향상 분야, 공항·ATM 등 무인감시 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된다. 인도에서는 보안 검색을 위해 공항과 경찰 및 기타 보안 기관의 출입 시 사용되고 있으며, 델리 경찰은 얼굴인식 기술을 이용해 2018년 4월 4만 5,000명의 아동을 대상으로 테스트한 결과, 나흘 동안 약 2,930명의 실종 아동을 찾아내기도 했다.

인도는 주로 중국과 미국 그리고 독일 등에서 생체인식 장비를 수입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대인도 연간 수출은 전체 수입액 대비 2~3%로 미미하다.

▲최근 3년간 생체인식 장치 주요 수입국(단위 : 백만달러, %)[자료=Global Trade Atlas]


불규칙한 정부 정책과 규제 대한 개선 필요
인도의 보안시장은 정부와 민간 분야 모두 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며, 보안관련 제품과 산업 육성을 위한 정부 차원의 논의가 활발하다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 KOTRA 뉴델리무역관 측은 여기에 더해 15% 이상의 얼굴인식을 포함한 생체인식 기술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얼굴인식기술에 대한 수요 증가, 반중 정서로 인한 한국산 제품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 보유 그리고 생체인식 기기에 대한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 :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적용 시 낮아지는 관세율에 의한 가격 경쟁력은 우리나라 기업에게 기회가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인도시장은 관련 기 진출 기업이나 인도 현지 기업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고 얼굴인식 시스템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및 개인정보 노출로 인한 계급과 종교, 민족에 따른 차별 가능성에 최근 인도 국민들의 저항이 증가하고 있다. 또, 글로벌 브랜드와 현지 브랜드의 경쟁이 치열하고 인도 내 제조업 육성 정책으로 단순수출 보다 인도 내 제조를 장려하고 있다. 무엇보다 불규칙한 정부 정책과 규제는 약점과 위협으로 꼽힌다고 덧붙였다.

인도 시장 진출, BIS 인증 등 꼭 챙겨야
얼굴인식은 센서 등 장비에 가깝게 접근할 필요 없이, 카메라로 원거리에서도 본인 확인이 가능하며, 3D 인식기술 발전으로 더욱 정교한 구분이 가능해 위생과 편의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다양한 분야로 활용 영역을 넓히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2020년 세계 얼굴인식 시장규모가 28억 3,62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 바 있으며, 글로벌조사기관 Markets and Markets는 2024년에 동 시장 규모가 70억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도 표준국(BIS : Bureau of Indian Standards)은 전자기기 및 IT 제품 일부에 대해, ISI(Indian Standards Institution) 마크 의무 인증 및 강제등록제도(CRS : Compulsory Registration Scheme)의 두 가지 인증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인도 전자통신기술부(MeitY)는 2020년 10월 1일 CRS 등록대상 범위에 무선 마이크로폰, 디지털카메라, 웹캠 등이 포함된다고 공지했으며, LED 모듈, 키보드 등 다른 품목과 함께 2021년 4월 1일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인도 전자정보기술부 산하 품질인증 부설기관인 STQC(Standardisation Testing and Quality Certification Directorate)와 전자신분증 제도를 운용하는 UIDAI(Unique Identification Authority of India)에서는 지문인식과 홍채인식 각각에 대한 규격과 인증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이에 일부 제품의 경우 2개 이상의 인증이 필요한 경우도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KOTRA 뉴델리무역관은 인도 내 보안 산업이 성장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생체인식 그중에서도 안면인식기술을 결합한 보안제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인도는 정부가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위한 ‘자주 인도(Self-reliant India)’를 주창하며 인도 내 제조를 장려하고 있으며 일부 품목의 관세와 비관세 장벽을 동시에 강화하고 있어, 우리 기업의 선제적 모니터링과 대응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엄호식 기자(eomhs@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