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포티넷, 네트워크 모니터링 및 치료 기술 혁신업체 ‘파놉타’ 인수

  |  입력 : 2020-12-21 11: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파놉타(Panopta)의 SaaS 기반 하이브리드 인프라 모니터링 및 진단 플랫폼
자동화된 NetSec Ops(운영)를 통해 포티넷 고객 네트워크의 보안 및 성능 강화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광범위하고 자동화된 통합 사이버보안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포티넷코리아(조원균 대표)는 본사가 SaaS 플랫폼 혁신업체인 파놉타(Panopta)를 인수했다고 21일 밝혔다. 파놉타(Panopta)는 서버, 네트워크 장치, 컨테이너, 애플리케이션, 데이터베이스, 가상 어플라이언스 및 클라우드 인프라를 포함한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 상태에 대한 관리를 자동화하고 전체 스택에 대한 가시성을 제공하는 혁신적인 업체이다.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 혁신 이니셔티브를 가속화하고 있는 가운데, 사용자 경험은 애플리케이션의 성공을 좌우하며, 인프라 가동시간을 100%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사안이 되고 있다. 파놉타(Panopta)의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은 컨테이너, 클라우드, 온프레미스 또는 하이브리드에 관계없이 어떤 환경에서도 모든 서비스, 네트워크 장치 및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완전한 가시성을 제공한다. 포티넷은 이번 인수를 통해 자사의 보안 패브릭을 파놉타(Panopta)의 확장 가능한 네트워크 모니터링 및 진단 플랫폼과 결합함으로써 기업 및 서비스 제공업체들을 위한 가장 포괄적인 네트워크 및 보안 운영 관리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이 같은 통합 솔루션은 고객의 하이브리드 네트워크 인프라의 보안 기능과 성능을 더욱 높여주며, 클라우드 기반을 포함하여 포티넷의 보안 서비스를 지원하는 인프라 효율성 및 실시간 모니터링 기능을 더욱 향상시킨다. 예를 들어, SASE 서비스, 이메일, 보안 분석 및 웹 애플리케이션 방화벽은 파놉타(Panopta)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진단 기능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파놉타(Panopta) 솔루션과 포티넷의 포티게이트(FortiGate) 차세대 방화벽 및 시큐어 SD-WAN 솔루션을 통합함으로써 SD-WAN 연결성 및 성능이 더욱 향상된다. 또한, 포티넷의 SOAR 플랫폼과 파놉타(Panopta)의 자동화된 보안사고 관리기능을 결합함으로써 IT 팀이 실시간 네트워크에 대한 사고를 사전에 진단, 해결할 수 있는 단일 플랫폼 뷰를 제공할 수 있다.

파놉타(Panopta)의 플랫폼은 파트너-친화적인 구현 특징을 제공하여 MSSP(보안관제서비스공급사, Managed Security Services Providers) 및 파트너사가 멀티-테넌트(multi-tenant) 솔루션을 그들 고유의 솔루션에 손쉽게 통합하고, 최종 고객들에게 신속하게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파놉타(Panopta) 솔루션의 역할 기반 액세스 제어는 고객과 NOC(네트워크 운영 센터) 및 SOC(보안 운영 센터) 팀 내에서도 세분화된 관리 계층을 제공한다.

현재의 원격 근무 환경에서는 애플리케이션 및 앱 구성요소의 가용성, 성능, 보안, 품질이 모두 최종 사용자의 경험에 영향을 미친다. 파놉타(Panopta)의 솔루션은 네트워크 상태 메트릭스와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모두 분석하여 사용자 액세스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잠재적인 문제 영역을 파악하고, 신속하고 자동화된 치료(remediation, 디지털 경험 모니터링 또는 DEM) 단계를 적용한다.

파놉타(Panopta) 인수를 통해 포티넷은 네트워크 모니터링, 탐지 및 사고 대응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여 업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보안 중심 네트워킹(Security-driven Networking)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으며, 추가되는 기능은 다음과 같다.

·NOC(네트워크 운영 센터) 팀의 대응 및 해결 시간을 줄이고 결과적으로 SLA 준수를 지원하는 통합 모니터링 및 자동화된 사고 관리
·최종 사용자 경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성능 및 대기시간(레이턴시)을 시뮬레이션하는 50개 이상의 글로벌 PoP(Point of Presence). 능동형 트랜잭션 모니터링이라고 함
·AWS 및 애저(Azure)의 쿠버네티스(Kubernetes)와 PaaS 워크로드를 위한 클라우드 네이티브 모니터링
·타사 엔터프라이즈 및 최신 커뮤니케이션 툴을 즉시 통합해 완전한 구성이 가능한 통보 및 조치 반응형(alerting) 워크플로우 구현
·파트너사에 대한 포티넷의 지속적인 지원 노력의 연장으로, 또 다른 파트너-친화적인 서비스 제공

켄 지(Ken Xie) 포티넷 설립자겸 CEO는 “많은 IT 환경의 복잡하고 분산된 특성을 감안할 때, 기업들이 디지털 비즈니스 이니셔티브를 성공적으로 이룩하기 위해서는 안전한 고성능 네트워크가 필요하다. 보안 중심 네트워크 접근방식을 통한 보안 및 네트워킹의 융합을 통해 기업들은 오늘날의 하이퍼커넥티드 비즈니스를 보호하는데 중요한 연결성과 성능을 확보할 수 있다. 이번 파놉타(Panopta) 인수를 통해 우리는 엣지 및 클라우드 네트워크를 포함한 하이브리드 환경에 네트워크 가시성과 민첩한 치료 기술을 제공하는 SaaS 플랫폼을 포티넷의 보안 제품과 결합함으로써 보안 및 비즈니스 효율성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