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총기·마약 밀반입 등 차단 위해 관세행정 맞춤형 기술개발 사업 추진한다

  |  입력 : 2021-01-19 14:0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과기정통부, 관세청 등 참여해 오는 2024년까지 215억 원 투자해 은닉물품 탐지 등 기술개발 추진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정부가 최근 다크웹 등 온라인을 통해 마약 등이 국내에 밀반입되는 것을 막기위해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와 관세청(청장 노석환)이 마약류·총기·유해물질 등 사회 안전과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물품의 국내 밀반입을 차단하는 관세행정 현장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개발(R&D)에 4년간 총 315억 원을 지원하는 ‘관세행정 현장 맞춤형 기술개발 사업(이하 커스텀즈랩)’을 추진한다.

[이미지=utoimage]


‘커스텀즈랩(Customs-Lab)’은 세관을 뜻하는 커스텀즈(Customs)와 사용자가 직접 나서 문제를 해결하는 리빙랩(Living-Lab)의 합성어로, 세관현장의 문제해결을 위한 모든 과정에 국민·세관·연구자가 참여한다. 이번 사업은 관세국경단계의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국민의 안전한 삶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관세행정에 최첨단 과학기술을 접목·활용하는 것이 목표다.

그간 관세청은 국가간 물적·인적교류의 급증에 대응해, 위험요인의 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신기술 도입을 추진해 왔으나, 보다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세관현장의 의견을 반영한 첨단 기술개발 수요도 존재했다. 이에 과학기술 및 연구개발에 강점이 있는 과기정통부와 풍부한 데이터 및 경험을 보유한 관세청이 협업해, 원천기술과 이를 응용한 국산장비 등의 연구개발에 착수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4년까지 총 315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입 화물에 은닉된 마약·총기류 등을 검색할 수 있는 ‘복합 X-Ray 장비’와 우범 입국자에 대한 ‘CCTV 영상 재식별 시스템’ 등 세관 현장에 공통적으로 도입이 필요한 기술을 개발하고, 이 밖에도 아이디어 공모전 등 세관현장에 필요한 기술개발 수요를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해당 사업은 문제해결방향 기획부터 연구개발·적용까지 모든 단계에 세관 공무원과 국민, 연구자가 참여하는 리빙랩을 운영하는 것이 특징으로, 현장의 수요자가 연구개발과정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현장에서 체감도가 높은 기술·제품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사업에는 우선 6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사업 운영을 총괄할 ‘커스텀즈랩 사업단’ 선정을 위해 1월 중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모를 시작하고, 이후 세관 공무원과 함께 연구개발을 수행할 ‘커스텀즈랩 연구단’을 3월 중 공모해 4월부터 본격적으로 연구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와 관세청은 “관세국경을 관리하는 세관의 현장문제를 연구개발을 통해 효율적으로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요자인 세관과 공급자인 연구자가 연구개발 전 과정에 함께 참여해 현장에서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국민의 안전한 삶을 위한 관세행정 서비스 혁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