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화이자 백신 테마로 새로운 악성문서 발견... 북한 추정 라자루스 방식과 동일

  |  입력 : 2021-03-13 22:5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바이러스토탈에 문서 등록... 작성 시점은 2020년 9월
2020년 8월 제작된 방위산업체 공격용 악성문서와 명령제어 서버 주소 같아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최근 북한의 화이자(Pfizer) 해킹 관련 이슈로 정국이 떠들썩했다. 지난 2월 중순에 하태경 의원과 국정원은 화이자 해킹과 관련해 공방을 벌였다. 하태경 의원은 국정원 업무보고에서 북한이 화이자를 해킹했다고 밝혔는데, 국정원은 코로나19 백신 원천기술 탈취를 위한 공격시도에 대해 보고했지만 화이자나 북한을 특정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악성문서가 실행되면 추가 파일을 다운로드 한다[자료=ESRC]


이러한 가운데 12일 새벽 악성코드 공유 사이트인 바이러스토탈에 화이자 백신 테마의 악성문서(.Doc) 문서가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문서는 기존 라자루스의 악성문서와 동일한 명령제어 서버(C&C) 주소를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ESRC)는 밝혔다.

▲공격에 사용된 변종 문서[자료=ESRC]


이 문서는 바이러스토탈에 등록된 지 얼마 안됐지만, 문서 제작시점은 2020년 9월이다. 악성문서가 실행되면 명령제어 서버에서 추가 파일을 다운로드 하는데, 현재는 접속이 끊겨 추가 명령이 작동하지는 않는다.

▲직무기술서를 사칭해 해외 방위산업체를 공격했던 악성문서[자료=ESRC]


‘pfizer_vp.docx’와 ‘PfizerFRSRMG209.docx’ 2개의 변종이 발견됐으며, 명령제어 서버는 동일하다. 특히, 이 문서들은 직무기술서를 사칭해 해외 방위산업체를 공격했던 악성문서와 명령제어 서버 주소가 동일하게 오버랩 되는데, 2020년 8월경 제작된 해당 문서들은 북한 해커조직으로 알려진 라자루스가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시큐아이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