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항공산업의 새로운 미래로 떠오른 UAM, 보안위협은 어떤 게 있나

  |  입력 : 2021-07-22 17:3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물리적 보안부터 사이버 보안까지 보안위협 해결이 UAM 활성화에 기준될 것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정부가 올해 2021 스마트 항공보안을 내세우며 제3차 항공보안 기본계획을 수립하면서 항공분야에서의 보안이 이슈로 떠올랐다. 그렇다면 실제 현장에서의 항공보안 이슈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최근 항공보안 전문가들은 항공분야의 미래로 떠오른 UAM의 보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미지=utoimage]


UAM은 ‘Urban Air Mobility’의 줄임말로, ‘도심 항공 모빌리티’로 불린다. 흔히 하늘을 나는 자동차(Flying Car)를 떠올리지만, 실질적으로는 ‘기기’보다는 ‘서비스’를 지칭한다. 실제로 정부의 ‘K-UAM’ 로드맵에서는 UAM이 도심항공교통을 의미하며, 기체와 운항, 서비스를 총칭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혼잡한 도시의 지상교통 문제를 해결할 혁신적인 교통형태로 보고 있지만, 기체인증과 관제, 공역과 인프라 등의 제도가 필수이기 때문에 정부에서 관여하고 있다. 특히, 정부는 UAM이 여객수송과 화물운송을 함께 실현할 운송체계로 eVTOL(600kg 초과) 상용화(2025년) 전 화물용 초경량급 드론(150kg 이하)을 활용해 상용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UAM은 서비스, eVTOL은 서비스를 제공할 기체
UAM이 서비스라면 실질적인 하늘을 나는 기체는 바로 전기로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eVTOL(electric-Vertical Take-Off and Landing)다. 하늘을 나는 차는 오래전부터 연구되어 왔지만, 활주로나 소음문제, 그리고 승객 안전 등의 이유로 성공하지 못했다. 하지만 드론이 등장하면서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 알려지자, 많은 국가 및 기업들이 UAM에 도전하고 있다.

UAM 산업은 2035년부터 2040년까지 약 740억 달러에서 1조 4,740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보이며, 국토부가 의뢰한 결과는 총 6천억 달러, 모건스탠리는 1조 4,740억 달러로 예측했다. UAM 기체(eVTOL) 역시 완전 상용화되는 2040년에 7만 5,000대, 2050년 경에는 약 10만여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미 2020년 10월을 기준으로 약 300여개의 기체 개발사가 관련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으며, 미국 NASA(미국 항공우주국)와 FAA(미국 연방항공청), 유럽 EASA(유럽 항공안전청) 등 국가기관들도 이에 뛰어들었다.

▲현대자동차의 UAM 이미지[사진=보안뉴스]

eVTOL는 쉽게 사람이 타는 드론을 생각하면 되며, 실제로 ‘드론 택시’로 불리기도 한다. 헬리콥터와 비슷하지만 엔진이 없고 전기 및 배터리로 움직이기 때문에 그동안 플라잉카의 문제점으로 지적되던 소음과 유비보수 비용 등을 해결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주목받고 있는 주요 기체 제작사는 이미 시범운항에 성공한 미국 JOBY Aviation, 독일 Lilium 등이 있으며, 한국의 한화시스템과 현대자동차도 뛰어들었다.

UAM 및 eVTOL의 보안 이슈
UAM은 그동안 없던 새로운 서비스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이슈가 많다. 때문에 각 관계자들은 UAM이 상용화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보안사고를 기존 사례와 비교해 예측하고 있다. 항공안전기술원(KIAST)은 UAM 보안사고 위험성 측면 연구를 수행했는데, UAM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보안사고(의도한 사고)와 △안전사고(의도하지 않은 사고)로 분류했다. 보안사고는 의도하지 않은 사고로 조종사가 기체 감속이나 착륙 혹은 충돌지점을 조절하지 않아 피해가 클 가능성이 높고, 안전사고는 조종사가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속도 조절 및 착륙지점을 조절하기 때문에 피해가 상대적으로 적다.

KIAST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해외 항공기 사고 중 헬리콥터 사고는 2013년~2019년 사이 총 65건이 발생했으며, 모두 안전사고였다. 미국 산림청에서 분석한 1981~2002년 사이의 사건 역시 대부분 기체 결함이나 과적재로 인한 사고였으며, 최근 10년간 모든 타입의 항공기 사고에서 보안사고 관련 동향은 없었다. 우리나라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가 조사한 2011~2020년까지 발생한 총 150건의 사고 중 UAM 기체 규격 상당 항공기 사고인 35건에서도 보안사고 동향은 없었다.

하지만 항공기의 속도나 무게를 감안하면 UAM이 상대적으로 적다할지라도 중요시설에 충돌할 경우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실제로 2013년 LG전자 소속 헬리콥터가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에 추락하는 사고를 봤을 때, 상용화된 UAM의 위험성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게다가 UAM을 노린 하이재킹(Hijacking)도 고려해야 한다. 하이재킹은 승객을 위장한 테러리스트가 조종사를 협박해 탈취하는 형태와 외부에서 해킹이나 GPS 신호 위변조 등으로 기체를 탈취하는 형태로 구분할 수 있다. 실제로 민간 헬리콥터의 경우 감옥에서 탈옥하기 위해 납치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하이재킹을 막기 위해 승객과 조종사를 물리적으로 분리해야 하는데, 현재 개발되는 eVTOL은 분리 유무가 혼재되어 있다.

스마트한 보안검색 기술 및 장비 필요성 높아져
무엇보다 UAM에서 가장 이슈가 되는 것은 바로 보안검색이다. 이것은 ‘UAM을 하늘을 나는 자동차(택시)’로 볼 것인지, 혹은 ‘전기 비행기(헬리콥터)’로 볼 것인지에 따라 다르다. 택시로 보면, 사실 보안검색은 필요 없으며 별도의 버티포트(Vertiport, UAM 탑승 및 운영시설)가 필요 없다. 하지만 앞서 설명한 것처럼 보안위협 등 여러 가지 상황을 감안하면 버티포트가 필요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실제로 한국공항공사는 미래 도심항공교통 최적 인프라 운영을 위한 버티포트를 3단계로 구분해 보고 있다. △대규모 인프라(Vertihub) 형은 30~50대의 UAM 기체를 수용하고, 다양한 교통수단이 융합하는 멀티모달이다. 현재 김포공항에 구축을 계획하고 있으며, 기존 상업 컨벤션 시설과의 융합은 물론 충전과 MRO 등 기능이 포함된다. 또한, △중규모 인프라(Vertiport) 형은 4~7대의 기체를 수용하며, 1~2개의 충전시설과 소규모 정비가 가능한 곳이다. 유휴부지와 옥상 등을 이용한 간소화 인프라라 할 수 있다. 마지막 △소규모 인프라(Vertistop) 형은 1개의 기체를 수용하며, 최소한의 인프라를 사용한다. 이동 가능한 형태로 수요 미달시 이전도 가능해야 한다.

이 때문에 UAM의 보안검색은 이러한 3가지 형태의 인프라에서 활용할 수 있어야 하며, 기존 항공기 보안검색보다는 훨씬 간편해야 한다. 이에 주목받는 것이 바로 ‘워킹 스루 보안검색’이다. 워킹 스루 보안검색은 앞서 소개했던 신발검색기와 3D 영상의 AI를 이용한 실시간 수화물 검색기, 보행검색기 등을 통합한 보안검색 시스템이다. 여기에 얼굴인식 및 이상행동 인식기술이 추가되어 보안검색 요원을 보좌한다. 이와 관련된 연구는 이미 기획되어 예타 중이다.

이처럼 UAM 자체가 이제 시작인만큼 관련 보안기술도 이제 기획되고 연구되는 상황이다. 하지만 UAM이 차세대 도심항공 모빌리티로 거론되는 만큼 자율자동차 이상 가는 보안위협이 예견되고 있다. 이에 UAM 전문가는 물론 항공보안 전문가들은 UAM의 발전에 맞춰 UAM 보안도 시작되어야 할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한 대비를 하고 있다. 이미 국제 최고 수준의 공항을 소유한 우리나라인 만큼 이를 바탕으로 UAM 분야에서도 충분히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이티스테이션 파워비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주요 보안 위협 트렌드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위협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트렌드 한 가지만 꼽아주신다면?
산업 전반에 영향 미치는 타깃형 랜섬웨어 공격 증가
다크웹/딥웹 등을 통한 기업 주요 정보 유출 및 판매 피해 급증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지원 해킹그룹의 위협 확대
코로나 팬더믹 등 사회적 이슈 악용한 사이버 공격
서드파티 SW나 조직 인프라 솔루션을 통한 공급망 공격 증가
업무 메일로 위장한 정보유출형 악성코드 활개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