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메디컬 트윈 기술로 미래 의료 앞당긴다

  |  입력 : 2021-11-26 09:3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복지부, ‘제5차 보건의료데이터 혁신 토론회(포럼)’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의료정보원, 대한의료인공지능학회는 ‘보건의료 분야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활용 현황 및 과제’를 주제로 지난 25일 ‘제5차 보건의료데이터 혁신 토론회(포럼)’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데이터 혁신 토론회’는 데이터 활용 현장 의견을 지속 청취하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논의의 장으로서 지난 4월 출범했으며, 그간 4차례 주제별 포럼을 통해 각계 전문가들이 다양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한 바 있다.

최근 미래 혁신기술인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의료 분야에 접목해 활용하는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기술개발 및 활용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으며, 선진국 중심으로 심장·환자 트윈(Twin) 등을 구축해 임상 시뮬레이션·환자 관리·모의 수술 등에 활용하는 시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일부 기업·병원·연구기관에서 개발 중이나 해외 대비 기술이 부족한 상황으로, 현장 의견 수렴 및 논의를 통해 선제적 발전 전략 수립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번 포럼은 ‘보건의료 분야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활용 현황 및 과제’를 주제로 4개의 발표 및 패널토론을 진행했다. 첫 번째 발표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기석 실장이 디지털 트윈 정의 및 시장 동향,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적용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현재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헬스케어에 활용하는 사례는 많지 않지만, 코로나19 감염병 유행 이후 이를 활용하는 시장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발표에서는 현실 세계의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만들어 시뮬레이션을 기반으로 의료기관 내 진료·진단 결과를 예측하는 임상결정지원시스템(CDSS) 등을 주요 활용 방안으로 제시한다.

두 번째 발표로 서울아산병원 김남국 교수가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국내외 활용 사례를 소개하고,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의료분야에 적용 시 제기되는 다양한 이슈를 제시한다.

이번 발표에서는 필립스·GE 등 메디컬트윈(Medical Twin, 심장·신체 등) 해외 선도 사례를 소개하고, 아산병원에서 개발한 간암 환자 대상 방문병원·치료법에 따른 기대여명 예측시스템을 소개한다. 또한,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구현 가능성 및 모델링·예측 정확성 등 관련된 다양한 이슈를 제시한다.

세 번째 발표로 다쏘시스템코리아 이호상 대표가 분야별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기술 활용 현황 및 기술개발 장애요인에 대해 발표한다. 이번 발표에서는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기반 임상 시뮬레이션 및 상태 예후 예측, 신약후보물질 발굴을 통한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임상시험 디자인 모델 개발 등 분야별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활용 사례를 소개한다. 또한, 인체 환경의 표준 수치 모델 부재, 모델 신뢰성 확보 부담, 근거자료 마련 등 기술개발의 장애요인을 발표한다.

마지막으로 세브란스병원 김광준 교수가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의 임상 활용 기반 마련 및 사회적 기대효과 등 다양한 이슈를 제시한다.

김 교수는 향후 가상공간에서 의료서비스 제공 사례가 확대됨에 따라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활용이 확대될 것이라고 예측하며, 의료서비스 접근성 및 효율성 확대·정밀의료 실현 등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발표한다.

또한, 성공적 사업모델 공유 및 기업 참여를 유도하는 선순환 구조 구축 필요성과 다양한 의료데이터의 실시간 결합 및 활용 촉진이슈에 대해 발표한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포럼에서 나온 다양한 이슈와 논의를 통해 메디컬트윈(Medical Twin) 활용 활성화를 위한 전략 수립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전 세계적으로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선도모델이 부재한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전략을 수립해 정책을 추진한다면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글로벌 선도국가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활용 기반을 마련하고,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한 의료서비스 혁신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임근찬 한국보건의료정보원장은 “메디컬 트윈(Medical Twin)이 앞으로 미래 의료에 깊이 관여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번 포럼은 시대적 주제로 부상하는 메디컬 트윈(Medical Twin)을 선점하기 위한 과제는 무엇인지 점검하고, 산업계와 의료계가 지속적으로 협력해 관련 분야 발전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엔사인 파워비즈 2021년6월1일~11월30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주요 보안 위협 트렌드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위협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트렌드 한 가지만 꼽아주신다면?
산업 전반에 영향 미치는 타깃형 랜섬웨어 공격 증가
다크웹/딥웹 등을 통한 기업 주요 정보 유출 및 판매 피해 급증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지원 해킹그룹의 위협 확대
코로나 팬더믹 등 사회적 이슈 악용한 사이버 공격
서드파티 SW나 조직 인프라 솔루션을 통한 공급망 공격 증가
업무 메일로 위장한 정보유출형 악성코드 활개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