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국내 기술로 만든 자동화 항만, 광양항에서 시작한다

  |  입력 : 2021-11-27 14:2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해수부, 광양항 ‘항만 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해양수산부는 국내 안정적인 자동화 항만 도입과 관련 기술 및 산업 활성화를 위한 ‘항만 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사진=해수부]


통상적으로 선박이 항만에 입항하게 되면 선박에 실려 있는 화물들은 부두에서의 하역, 부두에서 적재지역으로의 이송, 적재지역에서의 보관의 단계를 거치게 된다.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중국 상해항·미국 롱비치항·싱가포르 TUAS항 등 세계 주요 항만들은 이러한 항만에서의 화물 운송 과정이 모두 자동화된 ‘전 영역 자동화 항만(Full-Automated Port)’을 이미 구축해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이를 기반으로 스마트화도 추진 중이다.

하지만 국내 항만의 자동화시스템은 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부산항 신항·인천신항 등 일부 항만의 적재지역만 자동화돼 있으며, 최근에서야 부두 하역 부분에 자동화 안벽크레인(C/C, Container Crane) 등 자동화 장비가 도입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전 영역 자동화 항만’을 안정적으로 도입하기 위해 ‘항만 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을 한국판 뉴딜(2020.7)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광양항 3-2단계 컨테이너부두 4선석에 2022년부터 2026년까지 총 6,915억원을 투입해 자동화 안벽크레인(C/C, Container Crane) 11대, 자동 이송장비(L-AGV, Lift-Automated Guided Vehicle) 44대, 자동 야드크레인(ARMGC, Automated Rail Mounted Gantry Crane) 32대 등 자동화 하역장비를 국내 기술 중심으로 도입하고 운영건물, 포장, 통신 등 기반시설도 함께 구축하는 사업이다.

또한 연구개발(R&D) 등을 통해 개발되는 관련 신기술과 장비들을 자동화 항만과 연계해 검증할 수 있는 ‘신기술 시험 검증 영역(면적 9만㎡)’도 구축한다.

김창균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이번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은 광양항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해외 주요 항만의 자동화 및 스마트화에 대응할 수 있는 중장기적인 항만경쟁력을 확보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본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것은 물론 관련한 국내 업체들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내 해상물류 스마트화를 가속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올해 기업에서의 클라우드 도입이 본격 확산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에 따른 보안 이슈도 부각되고 있습니다. 클라우드 보안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가장 주목 받을 솔루션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CASB(Cloud Access Security Broker, 클라우드 접근 보안중개)
CSPM(Cloud Security Posture Management, 클라우드 보안 형상 관리)
CWPP(Cloud Workload Protection Platform,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호 플랫폼)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