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유경동의 IP 인사이트] 쟁이 본능, 롤렉스

  |  입력 : 2022-05-15 23:3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전 세계에서 펼쳐지는 롤렉스 역주행...그 안에는 글로벌 IP 포트폴리오가 있다
전체 특허 중 전기/전자 특허는 1% 뿐...오직 시계 구동계 관련 특허


[보안뉴스= 유경동 IP칼럼리스트] ‘손목 위의 집 한 채’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롤렉스 얘기다. 출시된지 한 세기가 훌쩍 넘은 다소 진부한 이미지와는 달리, 20대 MZ세대마저 요즘 ‘롤테크’, 즉 롤렉스 재테크를 위한 투자용으로 많이들 찾는단다. 전 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이른바 ‘롤렉스 역주행’을, 이들의 특허를 통해 따라가 본다.

▲롤렉스 홈페이지[캡처=보안뉴스]


글로벌 IP포트폴리오 구축
2022년 4월말 현재, 스위스 롤렉스는 US특허 기준, 총 420건의 특허를 보유중이다. 이를 전 세계로 확대해보면, 안방인 유럽 277건을 비롯해 일본 239건, 중국 223건 등의 특허를 각각 갖고 있다. 설립 이후 10여년만인 1924년 첫 특허를 출원한 이래, 최근 들어선 글로벌 시장에 매년 100여건 이상의 특허를 내놓고 있다. 전통 시계 제조업체 치곤, 매우 이례적인 IP 활동이다.

▲국가별 특허출원 현황[자료=윈텔립스]


▲연도별 특허출원 추이[자료=윈텔립스]


원조 시계맛집, 롤렉스
롤렉스하면, 최초의 방수·방진 손목시계로 유명하다. 그 시작을 알린 제품이 바로 1926년 출시된 ‘롤렉스 오이스터’다. 지금도 세대를 거듭하며 롤렉스의 가장 기본 모델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이 시계에 탑재된 핵심 기술은 베젤과 크라운, 케이스백 등으로 구성된 주요 부품간 완벽한 하모니다.

1926년 미 특허청에 출원된 ‘태엽식 시계’라는 특허를 보자. 크라운 하나에도 10여개의 부품이 촘촘히 구성돼, 베젤과 케이스백을 빈틈없이 연결한다. 롤렉스는 오이스터 출시 직후인 1927년 영국 여자수영선수 메르세데스 글라이츠에게 이 시계를 목에 착용케 한 뒤 도버해협을 횡단시켜 엄청난 광고효과를 거뒀다. 시계 차고 수영은 물론, 세수조차 금기시 되던 당시 상황에서, 완벽한 방수기능을 전 유럽에 뽐낸 일대 사건이었다.

▲롤렉스 오이스터를 목에 건 메르세데스 글라이츠가 입수하고 있다[이미지=롤렉스]


이밖에 태엽 감을 필요 없이 미세한 움직임을 감지해 동력으로 자동 전환하는 ‘오토 와인딩 메커니즘’과 날짜 표시해주는 ‘데이트저스트’ 등의 기술 역시 이미 100여 년 전 롤렉스가 최초로 내놨던 것들이다.

▲오토와인딩 기술이 적용된 롤렉스 시계 무브먼트[자료=롤렉스]


‘기계’에 진심인 편
롤렉스 특허를 기술별로 전수 분석해 보면, 이들의 비즈니스 지향점이 보다 명확히 읽힌다. 전체 특허의 65%가 물리학, 즉 전통의 시계제작 관련 구동계 기술이다. 특기할 점은 전기/전자 관련 특허는 전체 1%에 불과하단 것이다. 최근 들어 스마트워치 등이 인기를 끌면서, IT 관련 첨단기술 접목 등에 한눈을 팔만도 한데, 이 우직한 롤렉스 장인들은 그저 한 곳만 판다. 하다못해 럭셔리 이미지를 앞세운, 그 흔한 비즈니스 플랫폼 하나 없다.

▲기술분류별 특허 비중[자료=윈텔립스]


▲주요 특허기술 키워드 분석[자료=윈텔립스]


이와 같은 기조는, 롤렉스 특허문헌에 나오는 각종 기술용어를 출현 빈도순으로 분석한 결과에서도 여실히 나타난다. 타임피스 컴포넌트와 와치케이스, 밸런스 휠, 밸런스 스프링 등 시계 속 여러 정밀부품 관련 용어가 한 세기가 지난 지금도, 롤렉스 특허의 주를 이룬다.

▲‘압입가공 마찰 생성법’(왼쪽)과 ‘시계 베어링’ 특허의 대표 도면[자료=USPTO(미 특허청)]


그럼, 롤렉스의 이런 테크 트렌드는 최근 특허엔 어떻게 투영돼 있을까? 2022년 2월 미 특허청에 등록된 ‘압입가공 마찰 생성법’이란 특허를 통해 롤렉스는, 시계 속 각종 미세 부품의 마모나 마찰에 따른 오작동을 최소화하고 있다. 역시 같은 달 미 특허청에 등록된 ‘시계 베어링’ 특허에선 기존 볼 베어링의 작동소음과 윤활유 흡착 성능 등을 더욱 개선시켜 궁극의 ‘무브먼트 메커니즘’을 구현했다는 평가다.

▲유경동 IP칼럼니스트[사진=유경동]

AI, 빅데이터, 블록체인에 메타버스까지. 언제부턴가 첨단기술 용어가 화려한 마케팅 문구로 치환돼 어지럽게 사용되는 요즘이다. 하지만 롤렉스는 돋보기 너머 좁쌀만 한 부품들을 그저 묵묵히 닦고 조이며 기름 친다. 기술은 들어내지도, 나댈 필요도 없단 걸, 백년 묵은 이 롤렉스 특허는 소리 없이 웅변한다.
[글_ 유경동 IP칼럼니스트]

필자 소개_ 윕스 전문위원과 지식재산 전문매체 IP노믹스 초대 편집장, 전자신문 기자 등을 역임했다. EBS 비즈니스 리뷰(EBR)와 SERICEO에서 ‘특허로 보는 미래’ 코너를 진행 중이다. IP정보검색사와 IP정보분석사 자격을 취득했다. 저서로는 △특허토커 △글로벌 AI특허 동향 △특허로 본 미래기술, 미래산업 등이 있다. 글로벌 특허전문 저널 英 IAM 선정 ‘세계 IP전략가 300인’(IAM Strategy 300:The World’s Leading IP Strategists)에 꼽혔다. ICTK홀딩스 최고마케팅책임자(CMO)로 재직 중이다.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시큐아이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