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코레일, 시설물 점검에 음성인식 ‘스마트글라스’ 전격 투입

  |  입력 : 2022-09-18 16:3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안경형 첨단장비로 시설 점검부터 시스템 등록까지 한 번에 완료
추락사고 예방, 내부 센서로 충격과 기울기 감지해 위험 시 원격 통보


[보안뉴스 김영명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안경처럼 착용하고 철도시설물 점검을 자동화할 수 있는 ‘스마트글라스(Smart Glass)’를 도입한다고 최근 밝혔다.

▲코레일 직원이 스마트글라스를 착용하고 철도시설물을 점검하는 모습[사진=코레일]


스마트글라스는 안경 형태의 스마트기기로 모든 동작이 음성인식 기반으로 동작한다. 검사와 판독, 데이터 송수신과 보고서 작성까지 자동으로 이뤄지는 시스템이다.

작업자는 눈앞에 보이는 액정표시에 따라 시설을 점검하며, 음성으로 ‘사진촬영’ 등을 명령하면 기기가 자동으로 동작하고, 해당 정보와 검사결과를 전송해 보고서 행태로 알아서 작성한다.

기존 점검 방식은 작업 전 자료조사부터 실사측정, 시스템등록 등의 여러 단계를 작업자가 직접 수기로 입력하며 진행했지만, 스마트글라스는 이를 한 번에 처리하고 중앙서버가 점검 이력까지 종합적으로 관리한다.

작업자의 안전향상에도 크게 기여한다. 두 손이 자유로워 추락 사고를 예방할 수 있으며, 기기 내부 센서가 충격과 기울기를 감지해 작업자에게 이례 상황이 발생하면 지정된 컴퓨터로 바로 통보한다.

코레일은 올해 1월부터 현장검증 등을 거치며 국내 철도환경에 맞게 시스템을 개선했으며, 측정 데이터를 총괄제어 할 수 있는 ‘안전점검 플랫폼’망도 함께 마련했다. 코레일은 이달부터 주요 거점 현장에서 스마트글라스를 보급했으며, 연말까지 성과분석을 거친 다음 내년부터 전사적으로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강신석 코레일 토목시설처장은 ”인력중심의 시설 점검을 간소화해 효율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새로운 기술을 쉽게 배울 수 있는 직원 교육프로그램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철도에 맞춤형 첨단 스마트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현장 유지보수 작업을 혁신하겠다“며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등을 활용해 철도기술 고도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영명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