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KDIS, 클라우드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입력 : 2022-11-23 11:4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UCP제품군과 KDIS 클라우드 포털 솔루션 PROM의 통합 제공
프라이빗 클라우드, HCI 기반 SDDC 구축 고객에게 안정적이고 차별화된 기술 제공


[보안뉴스 엄호식 기자] 데이터 인프라 및 솔루션 전문기업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대표이사 양정규)이 인프라 가상화 솔루션 및 클라우드 전문기업 KDIS(케이디아이에스, 대표이사 권용찬)와 국내 클라우드 시장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공동 영업, 마케팅 등 협업을 강화한다고 23일 밝혔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이 KDIS와 클라우드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HCI(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 제품군인 UCP(Unified Compute Platform) 기반의 프라이빗 클라우드 인프라·솔루션을 공급하고, KDIS는 클라우드 관리 포털 공급 및 프로젝트 수행을 담당해 차별화된 제품과 기술력으로 프로젝트 완성도를 높이며 국내 클라우드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도입이 늘어나면서 기업의 비즈니스 환경에 적합한 클라우드 환경 구축은 물론 자원관리, 상시 모니터링 및 문제 예측을 통한 사후관리까지 인프라 관리를 위한 유연하고 신속한 대응이 중요해지고 있다.

KDIS의 클라우드 통합 관리 포털 PROM(프롬)은 인프라 관리의 효율적인 업무 환경 개선과, 이에 따른 장애 감소 및 비용절감을 지원한다. 국내 환경에 최적화된 기능을 제공하고 고객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주며, 관리 편의성과 신속한 대응을 위한 자동화 관리를 통해 불필요한 업무와 작업 부담을 줄여준다.

양사는 다양한 클라우드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하며 성과를 입증하고 있다. 국내 대형 유통 기업을 대상으로 UCP 와 PROM을 제공, 고객의 요구사항을 만족시키고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인 바 있다. 이외에도 전국 주요 금융권과 공공 시장을 타깃으로 공동 영업활동을 펼치며, 국내 클라우드 시장 확대를 위한 시너지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또한, 양사의 기술력을 집약해 새로운 브랜드 제품 런칭도 계획하고 있다.

권용찬 KDIS 대표이사는 “클라우드의 혁신 기술이 기업 및 공공기관 서비스에 효율성, 안정성, 유연성을 제공하고, 나아가 경쟁력 확보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양사가 협업해 고객의 클라우드 혁신을 위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양정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대표이사는 “당사의 다양한 클라우드·인프라 프로젝트 노하우에 KDIS의 높은 기술력이 더해지면 고객들이 안정적으로 최상의 클라우드 인프라 환경을 구축·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엄호식 기자(eomhs@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