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 오피니언

[유경동의 IP 인사이트] 특허로 본 CES 2023

  |  입력 : 2023-02-06 11:0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빅 테크 제치고 첫날 기조연설에 나선 존 디어, 농업 무인화 기술 강조
111개 중소기업 혁신상 수상한 한국...사이버보안에서는 낙제점 받아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지난 1월초,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3’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다.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대면으로 정상 개최된 CES 2023은, 전 세계 174개국에서 총 3,200여개 기업들이 참가했다. 팬데믹 이전인 지난 2020년 참가 기업 수가 4,000여개였단 걸 감안하면, 예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는 평이다.

[이미지=CES2023]


지난해 막판 참가를 취소했던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를 비롯해,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중 323곳이 이번에 CES 행사장을 찾았다. 관람객 규모도 4만 5,000명이었던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 최소 10만 명 이상이 전시장을 가득 매운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한국에선 500여 기업이 대거 참여, 개최국 미국 다음으로 가장 많았다.

매년 CES를 주최하는 CTA(전미소비자기술협회)는 ‘교통/모빌리티’를 비롯해 △헬스테크 △지속가능 △기술혁신 △메타버스 △게임 등을 이번 행사의 6대 트렌드로 꼽았다.

막강한 빅테크 기업들을 다 제치고, CES 개막날 영광의 첫 기조 연설자로 나선 미국 농기계 제조업체 존 디어의 존 메이 최고경영자는 농촌 노동력 감소로 인해 직면한 ‘식량 안보책’으로, ‘농업 무인화 기술’을 강조했다. 미국 인구의 2%도 안 되는 농민들이 미국은 물론, 전 세계 인구의 먹거리를 책임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술이 인류의 지속성장과 발전에 어떤 기여를 할 수 있느냐를 고민한 거다. 이 같은 사상과 철학은 존 디어 특허에 어떻게 투영돼 있을까?

CES 개막 직전인 2022년 10월 미 특허청에 등록된 ‘로봇 깎기 경계 검출 시스템’이란 특허를 보면, 어느 정도는 어림할 수 있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컴퓨팅 장치로 캡처된 경작지 작업장에 가상 마커를 삽입한다. 잡초를 깎아야 할 부분과 경작물을 보호하고 그대로 둘 부분에 경계를 표시하는 거다. 이는 좌표 값을 통해 보다 정확히 구분된다.

▲‘로봇 깎기 경계 검출 시스템’ 대표 도면 [자료=미 특허청/윈텔립스]


이번 CES에서 공개된 존 디어의 로봇 기반 수분살포기 ‘이그잭트샷’(ExactShot) 역시, 이 특허기술에 기반해 개발됐다. 물이나 비료, 농약 등의 살포 부분과 그러면 안 될 부분을, 경작지의 좌표 값을 통해 로봇 스스로 인지토록 했다. 이를 통해 인류는 물 부족과 환경 파괴 등의 문제를 더 적은 노동력과 시간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란 게 존 디어의 생각이다.

▲‘이그잭트샷’ 구동 장면 [자료=존 디어/CTA]


가상 중심의 메타버스 시대에 자동차는 어떻게 변신해야 할까? 이 같은 물음에 독일 BMW가 내놓은 대답 역시, 그들의 특허에서 찾을 수 있다. 2022년 4월과 12월 미 특허청에 각각 등록된 ‘차량용 시야표시 장치’와 ‘가상이미지 디스플레이 방법’라는 특허들에 따르면, BMW는 차량의 실내공간을 물리적 현실과 디지털 가상의 접점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스마트폰처럼 스크린을 통해서만 소통되는 것이 아닌, 유리창이나 대시보드, 운전대, 카시트 등 자동차 속 터치가 가능한 모든 것이 가상공간과 연결되는 게이트웨이 역할을 한다.

▲‘가상이미지 디스플레이 방법’ 특허 도면 [자료=미 특허청/윈텔립스]


이번 CES에서 전 세계 관람객의 이목을 집중시킨 BMW ‘i 비전 디’는, 바로 이 같은 기술을 실제로 구현시킨 컨셉카다.

▲BMW ‘i 비전 디’ 실내 [자료=BMW/CTA]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이후, 스포츠의 e스포츠, 즉 게임화가 가속화되고 있다. 이번 CES에서도 6대 테마 중 하나인 게임에 기존 오프라인 스포츠를 접목시키는 움직임이 여럿 목격됐다. 캐논이 선보인 이 신박한 카메라 워킹은 모든 경기장의 기존 1등석 개념을 바꿔놨다. 앞으론 선수들 움직임을 잘 볼 수 있는 곳이 가장 좋은 자리가 아닌, 캐논 카메라가 제공하는 현장이 바로 VIP석이 되기 때문이다.

▲‘가상카메라 경로 구성법’ 특허 도면 [자료=미 특허청/윈텔립스]


이른바 이 ‘캐논 뷰’는 게임 공간에도 실시간 제공 가능해 실제 경기와 가상게임의 경계가 허물어진다. 여기서 추출된 데이터는 감독 등 각 팀 스태프들에게 제공돼 보다 적확한 작전과 선수 운용을 가능케 한다. 캐논 뷰가 제공하는 이 신개념 온/오프 통합 공간에 가장 먼저 눈독을 들이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각 기업 광고주들이다. 향후 기존 TV매체의 프라임타임 광고비를 훌쩍 뛰어넘을 것이란 전망이 벌써 나온다.

▲글로벌 혁신지수[자료=CTA]


올해 행사를 마감하며, CTA는 각국 ‘글로벌 혁신지수’를 발표했다. 한국은 70개 대상국 중 26위를 기록, 총 24개국을 선정하는 ‘혁신 챔피언 그룹’에 들지 못했다. 모두 111개 한국 중소/벤처기업이 이번 CES에서 ‘혁신상’을 수상하며 역대급 기록을 세웠지만, 빛이 바라게 된 셈이다. 특히, 한국은 ‘사이버보안’ 부문에서 낙제점인 F등급을 받았다.

▲유경동 IP칼럼니스트[사진=유경동]

무슨 사건사고나 터져야 그제야 보안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관련 예산증액 등을 발표하는 사후약방문식 대책으로는 디지털 가상경제의 핵심 가치인 Resilience, 즉 ‘회복탄력성’을 담보하기 힘든 시대에, 우린 이미 진입해있다는 걸 CES는 말하고 있다.
[글_ 유경동 IP칼럼니스트]

필자 소개_ 윕스 전문위원과 지식재산 전문매체 IP노믹스 초대 편집장, 전자신문 기자 등을 역임했다. EBS 비즈니스 리뷰(EBR)와 SERICEO, 테크란TV 등서 ‘특허로 보는 미래’ 코너를 진행 중이다. IP정보검색사와 IP정보분석사 자격을 취득했다. 저서로는 △특허토커 △글로벌 AI특허 동향 △주요국 AIP 동향과 시사점 △특허로 본 미래기술, 미래산업 등이 있다. 글로벌 특허전문 저널 英 IAM 선정 ‘세계 IP전략가 300인’(IAM Strategy 300:The World’s Leading IP Strategists)에 꼽혔다. ICTK홀딩스 최고마케팅책임자(CMO)로 재직중이다.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