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민간·지역과 함께 2027년까지 디지털 제조혁신 기업 2.5만개 육성한다

입력 : 2023-09-19 07:5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중기부, ‘신(新) 디지털 제조혁신 추진전략’ 발표 통해 국정과제인 중소제조업 디지털전환 청사진 제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18일 경제부총리 주재의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서 윤석열 정부의 중소제조업의 디지털 제조혁신 방향과 실천전략을 담은 ‘신(新) 디지털 제조혁신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이라는 세계적 흐름에 대응해 지난 2014년부터 ‘스마트공장’을 보급해 왔으며, 이를 통해 중소제조업의 디지털 전환 기반을 마련했다. 하지만 제조 현장의 수요를 반영하지 못한 정부 주도의 뿌려주기식 지원 등 한계가 있었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는 그간의 정책 추진에 대한 성과와 반성을 토대로 현 정부의 국정과제인 ‘중소제조업 디지털 제조혁신’을 강력히 추진하기 위해 ‘신(新) 디지털 제조혁신 추진전략’을 범부처 합동으로 마련했다. ‘신(新) 디지털 제조혁신 추진전략’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오랫동안 이어진 정부 주도의 획일적인 지원 방식에서 탈피해 기업 역량에 따라 디지털 제조혁신을 처음부터 끝까지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중소기업이 제조혁신 사업을 신청하면 민간 전문가의 평가에 기초해 선도모형(모델), 고도화 또는 기초 단계 지능형 공장 등을 맞춤 지원한다. 또한 지원 이후에는 보다 철저한 사후 관리를 통해 기업의 핵심 역량을 강화한다.

특히, 정부는 선도모형(모델)·고도화 공장 육성에 집중해 2027년까지 5,000개를 지원하고, 기초 단계 공장 등은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지원하거나 민간이 정책금융을 활용해 2만개를 구축하도록 유도함으로써 정부·지역·민간이 함께 2027년까지 디지털 제조혁신 기업 2.5만개를 육성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역량 우수 기업은 ‘인공지능(AI)’ ‘디지털트윈’이 적용돼 작업자 개입을 최소화하는 자율형 공장 또는 가치사슬 내 기업 간 디지털협업공장 등 선도모형(모델)로 육성한다. 역량 보통기업은 ‘제조데이터’ 기반으로 설비·공정을 자동 제어하는 디지털 제조 고도화 공장으로 육성한다. 그리고 역량이 다소 부족한 기업에 대해서는 생산환경 개선과 인력난 해소에 기여할 수 있는 로봇·자동화설비, 생산정보 디지털화 등 기초 단계 공장을 기업 상황에 맞게 지원한다.

둘째, ‘국제 수준의 제조데이터 표준화’에 기반한 디지털 제조혁신 생태계를 조성한다. 공장에서 나오는 ‘제조데이터’가 제각각 활용되는 비효율을 개선해 기업 간 원활한 협업을 촉진하기 위해 유럽연합(EU), 미국 등 제조 강국의 ‘데이터 표준과 호환’이 가능한 수준의 ‘한국형 제조데이터 표준모형(모델)’을 마련한다. 장비 제조사 등 기술 공급기업이 표준을 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가이던스 개발·보급’ ‘기술지도’ 등도 병행해 나간다.

아울러 ‘표준화된 데이터’ 기반 위에서 기업 간, 공정 간 원활한 ‘데이터’ 공유와 ‘제조데이터’ 등록·검색·구매가 가능한 ‘온라인 제조데이터거래소’ 운영 등을 통해 ‘데이터 경제’가 실현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셋째, 민간·지역이 주도하는 지속 가능한 협력 연계망(네트워크)을 만들어 나간다. 먼저 디지털 제조혁신 수요가 있는 중소 제조기업이 기술 공급기업, 대기업과 자발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 환경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수요기업이 언제든지 지역, 기술 분야 등을 고려한 최적의 협업기업 정보를 검색하고 온라인상에서 상담할 수 있는 ‘제조혁신 포털’을 구축한다.

또한, 대·중소기업 상생형 공장 구축에 참여하는 대기업을 확대해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도 강화한다. 그리고 지역 중심의 디지털 제조혁신 추진을 위해 테크노파크(TP)를 지역 중소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는 ‘허브기관’으로 육성하는 한편, 지자체에 정부의 지능형 공장 참여기업 추천권을 부여한다.

마지막으로 디지털 제조혁신의 또 다른 한 축인 기술 공급기업의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참여자들이 건전한 시장질서를 준수하도록 유도한다. 우선 민간 전문가가 기술 공급기업의 사업화 역량 향상을 위한 상담(컨설팅)을 제공한다. 우수 공급기업의 시장 참여 촉진을 위해 지능형공장 구축 실적 등을 공개하고, ‘인공지능’ ‘디지털트윈’ 등 첨단 기술 공급기업에 대해서는 정부 사업에 대한 참여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 사업의 성실한 수행을 위해 업계 차원의 자발적인 시장 자정 활동과 함께 부정행위 온라인 신고센터 운영 및 사업비 집행 등 점검을 강화하고, 부정행위 기업에 대해서는 사업 참여 제한·사업비 환수 등의 제재를 엄격히 시행한다.

이영 장관은 “국정과제인 중소제조업의 디지털 제조혁신을 강력하게 추진해 제조업의 황금기를 만들기 위해 관계 부처 역량을 모아 이번 전략을 마련했다”며, “정부·민간·지역이 한 조(원팀)가 돼 2027년까지 디지털 제조혁신 기업 2.5만개를 육성해 지능형 공장의 질적 고도화와 양적 개선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2023년 주요 보안 위협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피해를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 위협은?
공급망 공격
다크웹 기반 랜섬웨어 조직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 지원 해킹그룹 활동
스마트폰을 노린 보안 위협
OT 타깃 공격
피싱 공격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