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SNS 피로 느끼는 이유 1위 '사생활 노출될까 걱정”
  |  입력 : 2013-08-21 13:3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원치 않는 관계와 정보가 과잉 연결돼 ‘스트레스
개인의 선택적(Selective) 가치와 진정성…SNS 신트렌드로 부각


[보안뉴스 정규문] SK커뮤니케이션(대표 이한상, 이하 SK컴즈)는 네이트온 패널을 통해 싸이월드,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중 1개 이상의 SNS를 사용하는 만 14세~39세 남녀 1,037명을 대상으로 SNS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SNS 불만요인(중복응답) 중 ‘콘텐츠 피드(feed)'(88%) ‘사생활 노출'(85%) ‘인맥관리’(84%) 등에서 이용자 대부분이 SNS 피로감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21일 밝혔다.


각 항목 중에서도 ‘친하지 않은 사람에게 내 사생활과 솔직한 글이 노출될까 걱정된다’라고 답한 응답자가 51.8%로 가장 많았고  ‘친하지 않은 사람의 친구 신청'(39.1%) ‘빈번하게 쓰는 특정인 몇 명에 의한 글 도배’(38%)  ‘원하지 않는 상대에게 내가 친구로 추천되는 것'(36,9%)등을 꼽았다. 


그 외에 ‘내가 작성한 글과 연관된 내 과거의 글을 함께 보기가 어렵다’(36.7%), ‘내가 글을 올린 시점에만 댓글이 달리고 이후에는 반응이 없다'(35.2%), 한번 친구를 맺으면 차단하거나 삭제하는 것이 어렵다(25.4%)등도 있었다. 


SNS를 사용하는 목적으로는 카카오스토리와 페이스북 모두 ‘지인의 소식을 확인하고 안부를 주고받기 위해서'라고 답한 이용자가 가장 많았던 반면, 싸이월드는 ‘일상생활에 대한 기록을 위해서’(57.1%)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SNS에서 관계를 맺고 있는 인맥 수는 ‘50~150명’ 사이가 카카오스토리(34.5%), 페이스북(34.5%), 싸이월드(33.9%) 모두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 ‘50명 이하'의 비중은 전화번호부 주소록을 기반으로 인맥을 맺는 카카오스토리( 55%)가 ‘150명 이상'은 페이스북이 30.4%로 타 서비스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에 이화여대 디지털미디어 학부 류철균 교수는 “무분별한 네트워크 연결과 정보 과부하로 인한 SNS피로감이 더욱 심화 될 것으로 보인다”며 “기존 양적 확장이 중심이 됐던 SNS에서 ‘내’가 중심이 되어 인맥과 정보를 선택적(selective)으로 활용하고 소중한 사람들과의 진정한 소통을 위한 방향으로 SNS의 새 흐름이 형성될 것”이라 전망했다.

[정규문 기자(kmj@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2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