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디지털 소멸’ 무단 도용 논란, 디지털에이징 vs. 네이버

  |  입력 : 2014-08-04 18:3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디지털에이징시스템 “사업제안 받아놓고 오리발”

네이버 “공식적인 루트 통한 사업제안 아냐”


[보안뉴스 김경애] 네이버가 미래부 창조타운 아이템인 ‘디지털 소멸 시스템’을 무단 도용했다는 논란이 제기돼 관심이 뜨겁다.


초등학교 교사 이경아 씨는 지난해 4월, 잊혀질 권리를 보장할 수 있는 ‘디지털에이징시스템(Digital Aging System)’을 특허 등록한 바 있다.


‘디지털에이징시스템’은 사용자가 글을 쓰거나 사진을 올릴 때 사전에 타이머로 에이징 시점을 셋팅해 놓으면 해당 데이터의 만료기한에 데이터가 소멸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이 가동될 경우 각종 인터넷 및 SNS 상에 떠도는 사진, 동영상, 게시글, 댓글, 리트윗 등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 검색을 통해 세상 곳곳으로 재전파되고, 영구불멸의 상태로 존재하는 폐단을 근본적으로 방지할 수 있다는 것.


또한, 최근 법제화가 논의되고 있는 온라인상의 개인정보 삭제를 요구할 수 있는 ‘잊혀질 권리’의 핵심기술로도 주목받아 지난해 10월, 미래부 창조경제타운에 공식 출품해 주목 받은 우수아이디어로 선정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7월 23일 네이버가 유사서비스를 내놓으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모바일 메시지 서비스인 ‘라인’에 타이머 챗이라는 메시지 소멸 서비스를 출시한 것이다.


이와 관련 특허권자인 이경아 씨의 남편인 송씨는 “이미 지난해 11월 지인을 통해 네이버의 서비스 제휴 부장에게 사업 제안을 했다”며 “네이버 측은 이에 대한 검토를 6개월간이나 진행된 후 지난 5월에서야 서업성이 없다고 해놓고, 제안 내용을 어떻게 라인 타이머 챗에 적용할 수가 있냐”며 항의했다. 또한 타이머챗의 서비스 UI와 시나리오가 디지털에이징시스템과의 시나리오와 유사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제안서에 대해 이메일과 제본된 책자 3권을 지인에게 전달했다.  지인이 처음에는 이메일로 전달했다고 답변했다. 그래서 내가 이메일을 보낸 증빙을 보내달라고 요청하니 20분 후 다시 통화한 내용에서 말을 바꿔 실물책자로 전달했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네이버 측은 4일 “공식적으로 제안을 받은 적이 없어 사업내용을 알 수가 없다”며 “네이버 홈페이지에 가보면 제휴제안을 할 수 있는 링크가 있다. 이를 통해 제안했다면 충분히 공식적인 제안이 될 수 있으나 지인을 통한 것은 공식절차가 아니고 그 사업에 대해 알지 못하는데도 도의적인 책임까지 묻고 있어 다들 당황스러워 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해당 기능은 이미 한국에서 범용적으로 구현되고 있는 기능으로 특별한 게 아닌데 이런 문제가 불거져 아쉽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송씨는 “이는 네이버가 발뺌하기 위한 하나의 방편에 불과하다”며 “그들이 말하는 공식적인 사업제안 루트인 FOOTER를 통한 제안은 빠른 답변을 들을 수 있는 프로세스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즉 형식적인 절차에 불과하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 그는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자. ①사업제안을 전달한 지인은 공무원이다. ②해당 아이템은 미래부 창조타운 아이템이다. ③마침 현직 공무원은 서비스 제휴 부장과 친밀도가 높으니 자신이 전달해준다고 했다. ④서비스 제휴 부장은 전달받아 검토하겠다고 했다. 그렇게 서비스 제휴 부장 손에 들어갔는데 누가  FOOTER를 통한 제안을 하겠는가. FOOTER만을 통한 제안만 공식이라고 하는 것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서비스 제휴 부장과 지난 28일 9시 27분에 21분 01초간 통화했다”고 언급하며 “통화 시 부장은 투자 검토가 6개월이나 걸린 이유에 대해 단계별로 진행하느라 그랬고, 언제까지 답변해달라는 요구가 없어서라고 답변했다. 그런데 6개월씩이나 사업성 검토를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토로했다.


또한 그는 “중간전달자가 제휴부장에게 전달했고, 경영진도 보고를 받은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즉 사업성 검토 과정을 네이버가 모를 수 없다는 얘기다. 게다가 미래부 사업의 메인 스폰서인 네이버가 몰랐다는 건 말이 안 된다는 것.


처음부터 네이버가 인정하고 사과했으면 분쟁까지 갈 생각은 없었다고 밝힌 그는 2주 후 고소하겠다며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다.

[김경애 기자(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