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中 PC 2대 중 1대 윈도우XP 사용
  |  입력 : 2015-04-24 10:0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中 PC 윈도우XP 사용, 지난 3월 49.4%...1년새 14.3% 줄어

“윈도우XP, 중국 PC 사용자 비율 가장 높은 OS”


[보안뉴스 온기홍=중국 베이징]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해 4월을 기해 윈도우(Windows) XP 운영체제(OS)에 대한 보안 패치와 업데이트 같은 기술 지원을 마무리했지만, 중국에서는 여전히 PC 2대 가운데 1대꼴로 윈도우XP가 설치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보보안업체 치후360은 최근 자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내놓은 보고에서 윈도우XP 보안 서비스 지원이 중단된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중국 PC에서 윈도우XP OS를 사용하고 있는 비율은 63.7%에서 49.4%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1년 사이 14.3%p 줄어든 것이다.


이 회사의 360인터넷보안센터는 “중국 PC에서 윈도우XP에 대한 사용 비율이 지난 12개월 동안 계속해서 내렸다”며 “하지만 윈도우XP는 여전히 중국내 PC 사용자 비율이 가장 높은 OS”라고 밝혔다. 윈도우XP에 이어 중국 PC에 많이 쓰이고 있는 윈도우 OS는 윈도우7로 나타났다. 윈도우7의 사용률은 지난 3월 현재 44.9%로 1년새 11.7%p 상승했다.

▲ 2014년 4월과 2015년 3월 중국내 윈도우OS의 시장 점유율 대비
    (출처: 중국 360인터넷보안센터)


중국에서 윈도우XP OS를 쓰는 PC의 수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동남부 광동성으로 나타났다. 국내외 전자정보통신 업체와 공장들이 많이 들어서 있는 광동성은 전국 윈도우XP OS 사용 컴퓨터 총량의 13.43%를 차지했다. 이어 저쟝성이 전국의 8.59%, 베이징시가 7.07%의 비중을 각각 차지하면서 2위, 3위에 올랐다.

PC에서 윈도우XP OS를 사용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동북 3성 지역으로 드러났다. 중국의 가장 동북부에 있는 헤이롱장성이 58.6%, 지린성 56.8%, 랴오닝성은 56.8%로 전국 1~3위를 기록했다.

반면 베이징시, 상하이시, 윈난성, 티베트(시장)자치구는 컴퓨터에서 윈도우XP OS 사용 비율이 가장 낮은 성(省)급 행정지역이었다. 이들 지역의 컴퓨터내 윈도우XP 사용 비율은 모두 45%를 밑돌았다.

도시별로 컴퓨터의 윈도우XP 사용 비율을 보면, 푸신(66.3%), 지시(65.8%), 슈앙아(65.8%) 등이 전국 1~3위를 차지했다. 또한 스쟈좡(54.1%), 창춘(53.25), 하얼빈(51.5%)은 컴퓨터의 윈도우XP 사용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성도였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2001년 8월24일 윈도우XP OS를 정식 발표했으며, 지난해 4월 8일을 기해 윈도우XP OS에 대한 보안 패치와 업그레이드 지원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 4월 윈도우XP 서비스 지원 중단 이후 올해 3월까지 각종 보안 패치 96개를 발표했으며, 관련 보안 취약점은 362개였다. 이 가운데 윈도우XP OS와 관련된 보안 취약점은 161개로, 전체 보수 취약점의 44.5%를 차지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 3월 중국에서 레노보, 치후360, 텐센트, 샤오미 등 4개 기업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고, 중국 사용자들에게 윈도우 OS를 윈도우10으로 무료 업그레이드 해주겠고 밝혔다. 이어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3월 19일 중국 광동성 선전시에 연 WinHEC 대회에서 “중국 사용자들은 최신 컴퓨터 OS인 윈도우10으로 무료 업그레이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내 윈도우10 관련 협력회사인 치후360은 지난 3월 29일 ‘윈도우10 업그레이드 조수’ 툴을 내놓고, 컴퓨터 사용자들이 시스템의 윈도우10 업그레이드 적합 여부를 점검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난 4월 16일까지 중국에서 400만명 이상의 사용자들은 치후360의 보안프로그램에 내장된 ‘윈도우10 업그레이드 조수’ 툴을 써서 컴퓨터에 대해 점검을 진행했다. 


치후360은 400만 명 사용자들의 점검 결과, 윈도우10 업그레이드를 위한 하드웨어 조건이 기준에 미달한 컴퓨터의 비율은 34.65%로, 전체의 3분의 1을 넘었다고 밝혔다.


윈도우10 업그레이드 조건을 만족시키지 못하는 주요 원인은 하드디스크 문제인 것으로 드러났다. 컴퓨터 디스크의 ‘여유공간 부족’은 전체 원인의 32.44%를 차지했다. 기준에 미달한 컴퓨터의 93.6%는 시스템 디스크의 여유공간 부족(20GB 이하) 때문이라고 치후360은 밝혔다. 반면, 컴퓨터의 CPU가 기준에 달하지 못한 비율은 단 0.01%에 그쳤다. 메모리의 기준 미달(1GB 이하)의 비율도 0.38%로 매우 적었다.


치후360은 자사 보안프로그램의 ‘윈도우10 업그레이드 조수’를 써서 점검을 한 중국내 컴퓨터 가운데 윈도우7과 윈도우XP는 가장 높은 양대 OS라고 밝혔다. 윈도우7의 사용률은 47.6%, 윈도우XP는 45.9%였다. 중국 내 PC 가운데 93% 가량에 윈도우XP와 윈도우7이 쓰이고 있는 것. 다른 윈도우 OS 가운데 윈도우8/윈도8.1은 6.4%를 차지했으며, 윈도우 비스타(Vista)를 사용하는 컴퓨터는 0.1%에 달했다.

[중국 베이징 / 온기홍 특파원(onkihong@yahoo.com)]

<저작권자: 보안뉴스(http://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중국   #온기홍   #윈도우XP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