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융합을 꽃피우는 ‘임베디드 SW 경진대회’, 서막을 열다!
  |  입력 : 2017-05-11 15:0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SW 꿈나무 육성을 위한 초·중·고 대상 주니어 부문 2년 만에 재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임베디드소프트웨어·시스템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15회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가 11일 대회 공고를 시작으로 11월 말 최종 결선까지 6개월간의 열띤 경쟁에 돌입했다.

임베디드 소프트웨어는 자동차·항공기 등에 내장(Embedded)돼 대상 기기를 작동·제어하는 소프트웨어로, 제품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도구다.

2003년부터 시작된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는 지난 14년간 2만여명이 넘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을 양성함으로서 국내 유일한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전문 경진대회로 자리매김했다.

2003~2016년 총 5992팀·1만8777명이 참가해 1837명이 수상했으며, 이 중 취업대상자는 572명으로 총 538명이 취업해 94.06%의 취업률 달성했다.

올해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는 자유공모를 포함해 총 7개 부문으로 진행하며, 특히 지난 2년간 중단했던 초·중·고등학생 대상 주니어 부문 경기를 재개해 많은 소프트웨어 꿈나무가 기다렸던 경연의 장을 다시 마련했다.

자유공모 부문 최우수상으로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상금 300만원)을 수여하며, 총 23팀에게 218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또한 인텔코리아와 현대자동차 등이 후원해 자율주행차·지능형 휴머노이드 로봇 등 최신 흐름을 반영하고, 동계 올림픽을 활용한 주제 제시를 통해 참가자들의 도전 의욕을 고취시키며, 초보자도 진입장벽 없이 경진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서류 심사 통과자 대상으로 각 분야별 4개월간의 기술 교육을 진행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유정열 소재부품산업정책관은 “경진대회를 통해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산업계에 보다 전문적인 인력을 공급하고, 초·중·고등학생이 소프트웨어에 대해 관심을 갖고 미래의 소프트웨어 인력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진대회의 지정공모 분야 대회 참가 신청 접수는 오는 6월 7일에 마감하되, 일반 자유공모와 주니어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메이커·주니어 미니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챌린저 부문은 오는 9월 30일까지 접수한다. 지정공모 분야는 △ 일반은 웨어러블 디바이스·자율주행차·지능형 휴머노이드 로봇 △ 주니어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챌린저 부문이다.

참가자 신청 접수 후 제출 서류 예선 심사(6월)를 거쳐 선정된 팀에게는 장비 지급 및 기술교육을 진행하고, 본선 심사(10월) 이후 11월 16~17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대한민국 산업기술 R&D대전’에서 결선대회를 열어 최종 수상자를 선정한다.

대회에 대한 각 부문별 자세한 내용과 일정 등은 대회 공식 홈페이지(eswcontest.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