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유령’ 시즌2나 또 다른 사이버 보안 드라마가 필요한 이유
  |  입력 : 2017-06-07 21:1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페이스북의 추억 공유하기로 시작된 드라마 ‘유령’ 회고전
‘워너크라이’로 전 국민 경각심 높아진 이때, 보안 드라마 방영됐으면...


[보안뉴스 권 준 기자] 6일 현충일 휴일을 맞아서도 페북질(?) 습성을 못 버리던 기자는 페이스북의 추억 공유 기능을 통해 지금으로부터 5년 전인 2012년 6월에 SBS 드라마 ‘유령’이 첫 방송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당시 ‘유령’ 드라마를 꼬박 꼬박 챙겨보며 기사를 써야 했던 기자로서는 드라마에 등장했던 각종 용어들과 장면들이 새록새록 떠올라서 기분이 새로웠다. ‘5년 전 유령이 방송될 당시와 현재, 국내 사이버보안 환경은 얼마나 달라졌을까?’ 등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 무심코 공유하기 버튼을 눌렀는데...

▲ 5년 만에 다시 찾아본 드라마 유령 포스터[포스터=SBS]

조금 있다 다시 펼쳐본 해당 게시물에 예상치 못한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었다. 기자의 페이스북만 그런지 몰라도 ‘추억 공유하기’ 게시물은 별로 인기가 없었던 터라 웬만한 게시물은 나만 공유해 왔는데, ‘이게 웬 일이래’ 하면서도 나 자신은 어느새 댓글을 읽고 거기에 답글을 달고 있었다. 옆에서 아내와 아이들의 잔소리가 이어지는지도 모르고 말이다. “아빠는 쉬는 날에도 스마트폰만 뚫어져라 쳐다보며 혼자 웃고, 진짜 이기주의!!”

그럼에도 스마트폰에서 눈을 못 떼고, 페친들과 댓글과 답글로 의견을 공유하면서 느낀 건 드라마 ‘유령’, 아니 드라마와 영화, 예능으로 대표되는 대중문화가 사람들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이었다. 얼마나 대중문화의 영향력이 두려웠으면 박근혜 前 대통령은 국내 대표적인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CJ E&M의 수장을 내칠 궁리를 하고, 이를 진짜 실행에 옮기는 황당한 일까지 저질렀을까?

실제 기자의 페북 댓글에서도 드라마 ‘유령’을 보면서 보안전문가로서의 꿈을 키웠고, 결국 이 분야에서 일하게 됐다는 분들의 이야기도 꽤 있었다. 물론 드라마와 현실은 엄연히 다르다고 꿈을 산산조각(?) 냈다는 농담 섞인 말로, 너무 환상을 쫓지 않게 현실을 냉정하게 직시하도록 했다는 보안전문가도 있었지만 말이다. 그럼에도 드라마 ‘유령’이 보안전문가, 사이버수사관에 대해 잘 모르고 관심 없던 청소년들이 사이버보안 분야로의 진출을 결정하는 데 일정 부분 영향을 미쳤던 건 분명해 보인다.

드라마 ‘유령’이 방영된 지 5년이 지난 현재, 보안종사자로서의 삶이 당시의 꿈, 기대와 달리 고달프고, 녹록치 않은 것처럼 보안 분야 전체의 현실도 그리 크게 변하지 않은 것 같다. 보안전문가를 꿈꾸는 청소년들의 기대심리와 현재 보안종사자들의 직업만족도 간 괴리가 너무나 큰 것처럼 말이다. 그러나 한 가지는 분명하다. 사이버보안 위협이 단순히 PC나 모바일 환경을 넘어 우리 일상생활 깊숙이 들어오게 됐다는 걸. 이에 따라 사람들의 인식은 그 당시와 많이 달려져 있고, 거기엔 무서운 랜섬웨어인 ‘워너크라이’란 녀석이 한 몫을 했다고.

여기서 기자는 드라마 ‘유령’ 시즌2가 방영되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으로 이어졌다. 그리고는 “지금 이 시점에 유령 같은 드라마가 한 번 더 나오면 괜찮지 않을까요”라는 답글을 페북에 덥석 남겨버렸다.

드라마 ‘유령’이 청소년들이 사이버보안 전문가의 꿈을 키우는데 일조했다면, 앞으로 나올 드라마는 ‘워너크라이’로 한번 ‘맛’본 해킹과 사이버전의 위험성을 국민들이 다시금 인식하도록 할 수 있진 않을까? 이로 인해 국가와 기업으로 하여금 더 많은 사이버보안 예산 투자를 이끌어낼 순 있지 않을까?

앞으로 나오는 사이버보안 드라마는 스케일이 더 커져야 한다는 데까지 기자의 생각이 미친다. ‘전 세계로 뻗어있는 지하 해커그룹은 사이버전으로 전 세계를 지배할 계획을 세우고, 이를 눈치 챈 한국 정부는 전 세계 내노라하는 보안전문가와 해커들을 한데 모아 계획을 저지할 결사대를 조직한다?...(중략)...헐, 마블사도 아니고, 전형적인 영웅담으로 흐르네.’ 잠시잠깐 각본까지 써봐? 했던 나 자신이 부끄러워진다.

각설하고, 이제는 ‘유령’의 김은희 작가가 더 업그레이드 된 버전으로 시즌2를 다시 쓰셔도, 아니면 또 다른 작가가 유령을 능가하는 사이버보안 이야기를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김은희 작가나 도깨비의 김은숙 작가가 쓴다면 시청률은 대박일 텐데...ㅋㅋ).

워너크라이 사태도 겪은 만큼 홍보전략만 잘 세운다면 지금이 시청률을 담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아닐까? 무엇보다 대중문화를 통해 일반인들이 사이버보안 위협에 대해 한층 더 경각심을 갖게 된다면 이보다 더 좋은 기회는 없는 게 아닐까? 페북의 ‘추억 공유하기’가 꼬리에 꼬리를 물어 야근을 감수한 기사쓰기가 돼 버렸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