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몽고DB, 랜섬웨어 공격으로 26,000건 유실
  |  입력 : 2017-09-12 11:3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올해 초 랜섬웨어 공격당한 몽고DB, 반년 만에 다시 당해
2.6.0 버전, 관리자 설정 없이 네트워크 연결 안 되게 강제


[보안뉴스 오다인 기자] 올해 초 랜섬웨어 공격에 당했던 오픈소스 데이터베이스 몽고DB(MongoDB)가 또 다시 랜섬웨어 공격에 당했다. 몽고DB를 겨냥한 공격이 부활한 지 1주일 새 이미 26,000건의 데이터베이스가 볼모로 잡힌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iclickart]


해외 보안 매체 블리핑컴퓨터(BleepingComputer)는 4일 몽고DB 데이터베이스가 주말 동안 랜섬웨어 공격에 당했으며 26,000개 이상의 서버가 탈취됐다고 보도했다. 블리핑컴퓨터는 여러 개의 해킹 그룹이 이번 공격에 가담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공격자들이 몽고DB의 데이터베이스 중에 외부 연결이 열려있는 것들을 인터넷에서 스캔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후 공격자들은 데이터베이스를 삭제하거나 금전을 요구하며 랜섬웨어 공격을 펼친 것으로 드러났다.

공격당한 데이터베이스 상당수는 시험용인 것으로 밝혀졌지만 일부 데이터베이스의 경우 기업의 제품 정보가 포함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기업 몇 곳은 금전을 지불하기도 했는데 공격자로부터 해당 정보를 돌려받지 못했다고 블리핑컴퓨터는 밝혔다. 이미 삭제해 버린 것이다.

몽고DB의 제품 보안 수석 담당자 다비 오텐하이머(Davi Ottenheimer)는 8일 몽고DB 블로그를 통해 ‘업데이트: 랜섬웨어 공격을 피하는 법(Update: How to Avoid a Malicious Attack That Ransoms Your Data)’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고객에게 공지했다.

오텐하이머는 랜섬웨어 공격자들이 몽고DB 내의 잘못 구성된 데이터베이스 또는 유지·관리되지 않는 데이터베이스를 물색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오텐하이머는 이번 공격에 새로운 유형의 위험이 없다며 “단지 공격자가 새로운 타깃을 찾은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인터넷에 연결된 데이터베이스 가운데 관리자 계정 비밀번호가 설정되지 않은 것들이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오텐하이머는 사용자가 네트워크 옵션을 안전하게 설정하도록 몽고DB 2.6.0 버전을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몽고DB 2.6.0 버전에서는 모든 네트워크가 관리자에 의해 명확하게 구성돼야만 데이터베이스를 연결시킬 수 있도록 강제된다.

몽고DB 랜섬웨어 공격자들은 올해 초 50,000건이 넘는 몽고DB 데이터베이스를 탈취한 뒤 돈을 요구한 바 있다.
[국제부 오다인 기자(boan2@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