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3D프린팅, 학교 보급 등 생활화 전략 추진한다
  |  입력 : 2017-12-15 17:5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3D프린팅을 교육, 문화, 중소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함으로써 생활 저변까지 확대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3D프린팅은 개인의 창의력 향상과 중소기업의 맞춤형 제품 제작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는 4차 산업혁명의 중요한 수단이다.

그동안 정부는 2014년부터 기술개발, 3D프린팅 지역센터 구축, 삼차원프린팅산업 진흥법 제정(2015년 12월) 등 산업 기반 조성에 주력해 왔으나 학교·중소기업 등의 활용률은 상대적으로 미흡한 상황이다. 이에 3D프린팅의 저변을 확대함으로써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번 3D프린팅 생활화 전략에는 △ 디지털 교육 혁신을 위해 학교에 3D프린팅 교육 환경을 조성하고, △ 중소기업의 활용을 촉진하며, △ 국민들이 3D프린팅을 보다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담았다.

첫째, 3D프린팅 기반 디지털 교육 혁신을 통한 창의력 향상을 지원하기 위해 시·도 교육청과 협력해 학교에 3D프린터를 서울교육청 500개교(~2022년)를 시작으로 전국 시·도 교육청과 협력해 단계적 확대 보급한다. SW 교육·기술·과학 등 교과와 3D프린팅 연계에 필요한 교육용 SW 개발 및 교육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고, 순차적으로 시범 교육 등을 실시해 학교의 3D프린팅 교육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예를 들어 SW 교육을 통해 로봇, 자동차 등의 움직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짜고 외관은 3D프린팅으로 원하는 모양을 디자인 및 출력해서 구동하거나 과학 교과에서 인체모형, 분자구조 등 삼차원적으로 이해해야 하는 교구 제작에 3D프린팅을 활용해 볼 수 있다.

둘째, 중소기업의 3D프린팅 활용 제고를 위해 3D프린팅 출력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제품 제작 바우처를 지원(중기부 협력)할 예정이다. 또한 소상공인들의 3D프린팅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귀금속·가구·완구 등 업종별 3D프린팅 제작 SW를 개발하고, 맞춤형 컨설팅도 병행 추진하게 된다. 아울러 가정에서 쓸 수 있는 보급형 3D프린터의 성능을 더욱 개선하고, 고구마 전분 등 다양한 생활 친화형 소재를 활용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셋째, 3D프린팅 이용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전문성 있는 민간 3D프린팅 제작자가 공공시설 장비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3D프린팅의 전문적 활용을 지원하기 위해 ‘3D프린터 개발산업기사’·‘3D프린터운용기능사’ 등 국가자격제도(고용부 협력)를 시행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국민들이 3D프린팅을 보다 쉽게 활용하도록 청소년·군인 등 대상별 맞춤형 교육을 추진하고, 3D프린팅 설계도면 제공으로 일반인들의 활용 능력 향상을 높여줄 예정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위즈디엔에스 2018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7월은 정보보호의 달, 7월 둘째 주 수요일은 정보보호의 날로 지정된 상태입니다. 정보보호의 달과 날짜가 특정되지 않은 ‘정보보호의 날’의 변경 필요성에 대해서는 어떤 견해를 갖고 계신지요?
정보보호의 날(달) 모두 현행 유지
정보보호의 달은 현행대로, 정보보호의 날은 7월 7일로
1.25 인터넷대란, 카드사 사태 발생한 1월, 정보보호의 달(날)로
매월 매일이 정보보호의 달(날), 기념일 폐지해야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