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제대 후 취업 걱정? 입대~전역까지 정부가 돕는다
  |  입력 : 2018-03-22 16:5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정부, 만 34세 이하 장병 취·창업 지원하는 활성화 대책 발표
입대~전역까지 청년 장병 취·창업 위한 단계별 지원 대책 마련


[보안뉴스 오다인 기자] 청년 장병의 전역 후 진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관계부처 합동으로 ‘청년장병 취·창업 활성화 대책’을 수립해 21일 발표했다.

[이미지=iclickart]


청년 장병은 만 34세 이하 현역병 및 5년 미만 단기 복무 간부(장교·부사관)를 일컫는다.

‘청년장병 SOS 프로젝트’라는 별칭을 달고 있는 이번 대책은 지난해 말부터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진흥공단, 육군본부가 협업해 시범 추진하고 있는 ‘청년장병 진로도움 사업’을 확대한 것으로, 청년 장병을 중소벤처기업으로(Soldiers On SMEs & Starups) 취·창업시키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담고 있다.

국방부는 시범 사업을 통해 전역 전 중소기업 취업이 확정된 장병이 9명(2018년 3월 20일 기준) 나타나는 등 성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특성화고 전기과를 졸업한 김아무개 병장은 청년장병 진로도움 사업을 접하고 구직희망서를 제출, 전문상담사와 상담하고 5개 기업과 면접한 뒤 지난 8일 서울 S사에 최종합격을 통보받았다.

최근 고용시장 침체로 청년실업이 악화되는 가운데 정부는 전역 후 구직을 고민하는 9만 9000명 장병의 신속한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청년장병 SOS 프로젝트는 입대부터 전역까지 군 복무 전(全) 주기 동안 청년 장병의 취·창업을 위한 단계별 지원 프로그램에 초점이 맞춰졌다. 전역 후 즉시 취·창업할 수 있는 실질적 역량을 높이도록 진로교육과 상담, 직업훈련, 일자리 매칭 등의 프로그램이 신설 및 확대된다.

▲‘청년장병 취·창업 활성화 대책’의 취업 연계 절차[자료=국방부]


또한, 지원 프로그램이 제대로 정착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관련 법령, 병영 내 복무여건 등을 개선하는 등 국방 분야에서 우호적인 청년 일자리 창출여건을 조성해나갈 방침이다.

국방부는 국방과학연구소(ADD)와 협업해 국방과학기술 이전을 통한 창업 및 기술 멘토링 등 군 기술경력을 창업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번 대책이 실효성 있게 수행될 수 있도록 일자리위원회를 중심으로 국방부, 중소벤처기업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교육부, 병무청 등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청년장병 취업지원 협의체’를 구성해 추진과제를 이행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다인 기자(boan2@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위즈디엔에스 2018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7월은 정보보호의 달, 7월 둘째 주 수요일은 정보보호의 날로 지정된 상태입니다. 정보보호의 달과 날짜가 특정되지 않은 ‘정보보호의 날’의 변경 필요성에 대해서는 어떤 견해를 갖고 계신지요?
정보보호의 날(달) 모두 현행 유지
정보보호의 달은 현행대로, 정보보호의 날은 7월 7일로
1.25 인터넷대란, 카드사 사태 발생한 1월, 정보보호의 달(날)로
매월 매일이 정보보호의 달(날), 기념일 폐지해야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