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IT
경기도, 빅데이터 도정 선언...150억개 빅데이터 활용
  |  입력 : 2018-04-17 13:1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지난 3년간 축적한 150억개 빅데이터 도정 활용 확대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경기도가 최근 3년간 빅데이터 분석 과정에서 축적된 150억개 이상의 빅데이터를 도정 전 분야에 활용한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2015년부터 일자리, 관광, 119, CCTV 등 도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정책적 대안을 제시해 왔다. 이 과정에서 공공 및 민간 부문의 빅데이터 150억개 이상을 쌓을 수 있게 됐고 이를 도정 전 분야로 확대해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경기도가 보유한 주요 빅데이터는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빅데이터 분석’에 사용한 국민연금·워크넷 등 공공 부문의 데이터 2,000만개 이상, ‘관광, 119구급차량, CCTV 분석’ 등에 사용한 통신사 유동인구·카드사 매출 등 민간 데이터 150억개 이상 등이다. 여기에 학교/상가/보육시설, CCTV 설치지역, 주요 관광지 정보 등 다양한 공공 분야 빅데이터도 있다.

도는 이들 빅데이터가 도 주요 정책 수립은 물론, 현황 파악 및 개선 사항 발굴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를 들어 국민연금이 보유한 빅데이터는 아파트별 경제인구, 취업 및 실업인구, 평균 월소득 등을 알 수 있어 일자리, 여성, 보육, 도시주택 관련 정책에 활용할 수 있다. 또한, 통신사가 보유한 내·외국인 유동인구 데이터와 카드사 매출 데이터는 관광, 상권, 다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책 수립에 주요 기반이 될 수 있다.

실제로 빅데이터담당관실은 최근 군산 GM사태가 불거질 당시 일자리부서에 경기도 내 GM 근로자 거주 분포 등을 분석해 해당 부서가 현황 파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도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5월부터 각 부서와 사업소를 대상으로 먼저 지원을 시작하고, 하반기부터는 시군과 산하 공공기관까지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빅데이터가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인 점을 감안할 때 경기도가 4차 산업을 이끌어가는 선도적 지자체의 모델을 만들어가는 셈”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
설문조사
공인인증서 제도가 폐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향후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수 있는 최고의 인증기술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생체인증
전자서명
바코드·QR코드 인증
블록체인
노 플러그인 방식 인증서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