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성남시, 9월부터 5G 기반 공공장소 비대면 방역서비스 구축

  |  입력 : 2020-09-01 13:1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주민들의 공공시설 출입시 비대면 얼굴인식 통해 출입기록 관리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성남시는 9월부터 ‘5G 기반 공공장소 비대면 방역서비스’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정보화진흥원)가 주관한 ‘MEC(Mobile Edge Computing) 기반 5G 공공 부문 선도 적용’ 공모 사업에 선정돼 KT컨소시엄의 수요기관으로 참여해 시행하는 것이다.

[사진=성남시]


이 사업은 오는 9월 서비스 기반 구축을 시작으로 내년 1월부터 2년간 시행한다. 공공시설에 출입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얼굴인식을 통해 자동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 여부를 점검해 출입기록을 관리한다.

공공도서관 15곳, 탄천종합운동장 내 탄천스포츠센터와 체육회관, 성남종합스포츠센터, 판교스포츠센터, 평생스포츠센터 등 5개 체육시설, 도촌유치원 등 3개 단설유치원, 판교박물관과 미술관 3곳 등 총 27곳에서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지난 3월 네이버와 협약을 맺고, 전국 최초로 인공지능(AI) 케어콜 상담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는 능동감시자에 대해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증상 이상자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연계한다. 8월 28일 현재 3만1,130건의 상담콜을 진행했고, 유증상 575건에 대해서는 관할 보건소에 전달해 검사 안내 등의 조치를 취했다.

이는 비대면 방역서비스와 더불어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코로나19 대응 서비스로 K-방역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시는 이 외에도 △스마트도시 5개년 중장기 계획 마련 △지능정보화기술을 활용한 미세먼지 빅데이터 분석 대응시스템 구축 △위례·성남고등 공공주택지구 및 판교 제2테크노밸리 스마트도시 시설물 구축 △성남 도시정보통합센터 운영 등 다양한 스마트 도시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

차광승 스마트도시과장은 “시민의 일상을 더욱 스마트하고, 똑똑하게 변화시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글로벌 스마트 창조도시 성남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