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2020 국감] KBS, 지난 1년간 사이버공격 시도 400만 건 탐지
  |  입력 : 2020-10-15 18:4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1년간 탐지된 사이버공격 시도는 총 398만 8,019건
공격 발원지는 한국 2만 6,574건으로, 18년 996건보다 크게 늘어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지난 1년간 KBS에 대한 사이버공격 시도가 400만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KBS에서 받은 ‘국가별, 유형별 사이버공격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8월 1일부터 1년간 KBS에 대한 사이버공격 시도는 총 398만 8,019건이 감지됐다. 2018년(93만 3,938건)과 비교하면 4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사진=utoimage]


공격 유형별로 보면 ‘데이터베이스 권한 우회 접속시도’가 120만 3,244건으로 가장 많았고, ‘웹 자동화 스크립트’가 45만 653건, ‘SNMP 프로토콜 취약점 공격’이 42만 9,275건 등이다. IP 주소를 기반으로 추정한 공격 발원지는 국내가 2만 6,57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특히 2018년 996건과 비교하면 국내에서 시도한 공격이 크게 증가했다. 이밖에 중국 1만 4,388건, 미국 8,860건, 베트남 2,031건, 브라질 1,951건, 멕시코 1,727건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일부 언론에선 북한의 사이버공격 수치가 잡히지 않았는데 실제 공격이 없었던 게 아니라 KBS에서 이를 감지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번에 공개한 통계에도 북한의 공격은 발견되지 않았다. KBS는 사이버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외부 해킹 동향을 분석하고 정보보안 시스템을 구축해 보안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도별 추진내역을 보면 KBS는 2017년 중요 전산문서 보안체계를 구축하고 지능형지속공격(APT) 탐지 시스템 등을 구축했다. 2018년에는 방화벽을 도입하고 침해사고를 분석하고 복구하는 솔루션 체계를 구축하는 등 보완대책을 마련했다. 지난해는 대외 서비스망(DMZ) 방화벽을 구축했고, 정보통신망법 개정에 따라 개인정보 손해배상책임보험에 가입했다. 올해는 재택·원격 근무용 정보보안 시스템 용량과 네트워크 접근제어 시스템 용량을 늘렸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그린존시큐리티 4개월 배너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잇따른 기밀 유출 사건으로 인해 종이유출차단방지(출력물) 보안 솔루션의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해당 솔루션 도입을 위한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보시나요?
2천만원 이하
5천만원 이하
1억원 이하
1~2억원 이내
2억원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