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쎈스톤, 탈레스 사이버 보안 스타트업 육성 사업에 선정

  |  입력 : 2020-11-23 14:4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내년 6월까지 기술 및 비즈니스 코칭 거친 후 투자 및 시장진출 기회 제공 받는다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인증보안 기술 스타트업 센스톤(대표 유창훈)의 영국 글로벌 헤드쿼터 swIDch(스위치)가 프랑스 보안 솔루션 기업 탈레스(Thales)의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사업 ‘Cyber@StationF by Thales’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올해에는 사업에는 프랑스 기업 2개, 이스라엘 기업 1개 등과 함께 아시아에서는 센스톤이 선정됐다.

[이미지=센스톤]


이 사업은 탈레스가 사이버 보안 분야의 스타트업과 협력하기 위해 매년 1차례 진행하고 있으며, 총 3개월씩 2단계에 걸쳐 6개월간 기술 및 비즈니스 코칭을 거치고, 탈레스의 시장, 고객, 전문가를 만나 실제 환경에 적합한 이용 사례를 정의할 기회가 주어진다. 올해 진행되는 사업은 오는 12월 초부터 내년 6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센스톤은 탈레스의 서비스형 플랫폼(PaaS)인 ‘탈레스 디지털 플랫폼’에 대한 접근권한도 허용됐다. 이 권한을 통해 API 스택부터 클라우드 퍼스트 마케팅(Cloud first marketing)에 이르기까지 미션 크리티컬한 작업에 필요한 탈레스의 클라우드 환경이 지원된다.

향후 탈레스의 디지털 팩토리 소속 전문가로부터 새로운 세일즈 채널을 확보할 수 있도록 교육 및 지원을 받는 것은 물론, 외부 투자자와 탈레스 기업 벤처와의 미팅 기회도 주어진다. 또한, 탈레스가 운영하는 전시회 부스 및 내부 행사에 초청돼 탈레스의 글로벌 네트워크 인맥을 쌓을 기회 또한 제공받는다.

센스톤 유창훈 대표는 “세계적인 방산기업 탈레스와의 협업을 전제로 하는 사업에 우리나라 기업으로는 최초로 합류한 것은 물론, 기술력이 우수한 프랑스, 이스라엘 스타트업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6개월간 진행되는 협업 과정을 통해 탈레스와의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