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소방청, 봄철 산림화재 발생에 주의하세요

  |  입력 : 2021-02-23 13:4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소방청은 강한 바람과 건조한 대기가 이어지는 봄철에 산림화재 발생 위험성이 높아지므로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최근 10년(2011~2020년)간 4,737건의 산림화재가 발생해 총 1만1,194.8ha의 산림이 소실됐는데, 봄철(봄철 산불조심기간 2.1.~5.15.)에만 3,110건의 화재가 발생해 연중 발생한 화재 중 66%를 차지했으며 피해면적은 총 1만369㏊로 무려 93%에 달했다.

이처럼 봄철에 산림화재 발생과 그로 인한 피해가 집중된다고 할 수 있는데, 대표적인 화재로 2000년 고성, 2005년 양양, 2019년 강원도 동해안 산림화재가 있다. 모두 산림이 소실됐을뿐만 아니라 주택과 문화재까지 불길이 번져 큰 피해가 있었다.

2000년 강원도 고성에서 쓰레기 소각 중 부주의로 인한 산림화재가 9일(4.7.~15.) 동안이나 이어졌고 이로 인해 여의도 면적의 82배에 해당하는 산림(2만3,794㏊)이 소실됐으며, 17명(사망 2명, 부상 15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그리고 2005년 강원도 양양에서는 입산자 실화로 추정되는 산림화재가 발생해 산림 973㏊가 소실됐고, 낙산사(당시 유형문화재 제35호)가 전소됐으며 낙산사 동종(당시 보물 제479호)도 함께 소실되는 등 막대한 피해가 있었다.

또한, 최초로 전국의 소방력을 동원해 진압했던 2019년 강원도 동해안 산림화재는 4월 4일 강원 인제를 시작으로 고성군·속초시·강릉시·동해시에 걸쳐 발생했으며, 사망 2명과 부상 1명의 인명 피해와 주택 553동·농업/축산시설 194개소 등이 소실되는 등 총 피해액 1,291억원이 발생하고 1,524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대형 재난이었다.

이어서 동 기간 원인별 산림화재 발생 건수를 살펴보면 입산자 실화가 1,594건(34%)로 가장 많았고 논·밭두렁 소각 717건(15%), 쓰레기 소각 649건(14%) 순이었다.

소방청 남화영 소방정책국장은 “강원도 동해안 지역은 봄철에 고온건조한 양간지풍이 불어 작은 불씨에도 대형 산림화재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또한, 소방청은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건조 및 강풍 특보가 계속됨에 따라 지난 19일 전국 소방관서에 화재 대비와 대응 태세를 강화할 것을 지시하고 선제적인 대응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소방청은 강원도와 6개 시·군(강릉·속초·동해·삼척·고성·양양)과 함께 지난해부터 대형 산림화재가 우려되는 6개 시·군의 산림인접마을에 비상소화장치를 설치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며 3월까지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