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SW 고성장클럽 사업 지원기업 88개사 신규 선정... 정보보호 기업 얼마나 있나

  |  입력 : 2021-03-02 12:0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2년차 지원 55개 기업을 포함하여 2021년 총 143개 기업 지원
신규 고성장기업에 우경정보기술, 예비 고성장기업에 센스톤·클라우드브릭·테이텀 등 선정
2년차 지원기업은 고성장기업에 노르마, 예비 고성장기업에 그린존시큐리티·스틸리언 등 선정


[보안뉴스 권 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소프트웨어 고성장클럽’ 사업에 신규로 참여하는 소프트웨어 기업 88개사를 한달간 진행된 공모를 통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2021년 지원기업에 선정된 143개 기업 가운데 정보보호 기업도 다수 포함됐다. 정보보호 기업 기운데 신규 선정된 고성장기업은 우경정보기술, 예비 고성장기업으로 센스톤·클라우드브릭·테이텀 등이 선정됐으며, 2년차 지원 기업으로는 고성장기업에 노르마, 예비 고성장기업에 그린존시큐리티·스틸리언이 선정됐다.

[이미지=utoimage]


이번 사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고성장기업과 예비 고성장기업(창업 7년 미만)을 발굴하여 자율과제 예산 지원,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하도록 최대 2년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여기서 말하는 고성장기업은 3년간 연평균 고용 또는 매출증가율이 20% 이상인 기업(OECD)을 의미한다. 지난해 해당 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114개 기업은 자체 혁신과 맞춤형 지원을 통해 매출 2,606억원, 투자 유치 744억원, 신규 일자리 창출 1,704명, 코스닥 상장 등의 성과를 낸 바 있다.

올해는 사업 규모를 지난해 161억에서 200억원으로 확대해 총 143개 기업을 지원하는데, 지원대상은 2020년 선정된 61개 기업 중 성과가 우수한 55개 기업과 2021년에 신규로 선정된 88개 기업이다.

지난 2020년 12월 18일부터 2021년 1월 18일까지 진행된 신규 기업 모집 공고에는 총 373개 기업이 지원했으며, 고성장기업 5.1:1, 예비 고성장기업 4.1:1에 달하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우수기업 선정을 위해 창업기업 육성기관, 투자전문기업(벤처캐피탈) 등에 종사하는 민간 전문가가 심사에 참여했으며, 서면․발표평가를 통해 성장 가능성, 혁신성 등이 높은 기업을 선정했다는 게 과기정통부 측의 설명이다.

이번에 선정된 88개사의 유형으로는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업이 43개(4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이외 콘텐츠 융합 9개(10%), 클라우드 9개(10%), 사물인터넷 8개(9%), 보안 5개(6%), 가상․증강현실 2개(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소프트웨어 고성장클럽’에 선정되면 고성장기업은 연 3억원 이내, 예비 고성장기업은 연 1억원 이내에서 기업이 자율 설계한 과제를 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이외에도 전문가 자문, 기업 간 교류, 투자 유치 등을 최대 2년간 지원한다. 아울러, 선정 기업 중 혁신적 기술개발 필요성이 있는 기업 8개를 추후 선발하여, 연 1∼3억원의 기술개발 비용을 추가 지원한다.

과기정통부 김정삼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소프트웨어는 인공지능, 클라우드 등 신기술의 근간이며, 정부 핵심 정책 중 하나인 디지털뉴딜에서도 소프트웨어 기업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면서 “우리 소프트웨어 기업이 자체적인 혁신 노력과 정부의 지원을 통해 전 세계 소프트웨어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