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인공지능, 의료 현장에서 디지털 혁신 이끈다

  |  입력 : 2022-05-20 09:2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과기정통부, 의료영상 판독 지원 인공지능 개발·인터넷기반자원공유 기반 병원정보 시스템 구축 지원 등 4개 분야 16개 연합체 선정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하 NIPA)은 의료 분야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2022년 신규 과제 주관기관으로 16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한 분야는 ‘군(軍)의료 환경 맞춤형 의료영상 판독 지원 인공지능 개발’ ‘클라우드 기반의 병원정보시스템 구축 지원’ ‘식품의약품안전처 인허가를 획득한 의료인공지능 활용 지원’ ‘의료인공지능 사용 교육 및 해외 진출’ 등 총 4개 분야다.

그간 과기정통부는 진단보조인공지능(닥터앤서 등) 개발, 감염병 빅데이터(비말 전파 경로 등) 분석을 통한 방역정책 수립 지원 등 인공지능·데이터 기반의 의료 분야의 혁신을 견인했다.

작년에는 의무부대·군병원을 대상(36개소)으로 흉부 진단보조인공지능을 시범 적용했으며, 세계 최초로 3차 의료기관에 클라우드 기반 병원정보시스템(P-HIS)을 구축했다.

또한, 인공지능 분석을 통해 비말 전파 양상·공간별 전파 위험 요소·감염 유행 예측 모델 등을 방역당국에 제시했으며, 현재 질병관리청에서 방역정책 의사결정 시 주요 자료로 활용 중이다.

이번에 경쟁 공모로 선정된 제이엘케이 등 2개 컨소시엄은 군(軍)에서 많이 발생하는 발의 골절 등 3대 질환을 대상으로 군의관의 의료 영상 판독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추후 국방부와 협의를 통해 2023년 군의료 현장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휴니버스글로벌 등 4개 컨소시엄은 올해 총 45개(1차 40개, 2차 5개) 병원에 클라우드 기반으로 진료, 처치, 원무, 보험 등 의료와 병원행정 처리가 동시에 가능한 병원정보시스템 구축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의학한림원은 병원, 의료인공지능학회 등과 함께 의료인공지능 실무 교육과 해외 교차 검증 등 의료인공지능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또한 분당서울대병원 등 8개 컨소시엄은 18개 종합병원급 이상 병원에서 식약처 인허가를 획득한 의료인공지능를 진료 시 사용하는 ‘의료인공지능 클리닉’을 운영하며 의료인공지능의 안정성과 유효성 검증과 현장 활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동 사업 등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을 육성하고 의료 분야 디지털 전환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신정부 국정과제인 ‘인공지능 초일류 국가’와 ‘의료시스템 혁신’을 동시에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류제명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올해부터 의료인공지능 현장 활용을 집중 지원하고 국민 삶과 직결된 의료 분야에서의 선제적인 디지털 전환 및 인공지능 활용 지원을 통해 기업에는 성장 기회를, 국민에게는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시작 6월30일~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