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중소·중견기업 혁신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만든다

  |  입력 : 2022-07-21 15:0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국표원, ‘표준화 지원 매치업 사업’ 협약 체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중소·중견기업이 혁신적인 신기술을 개발하고도 표준화에 대한 전문 지식이 부족해 국제표준 선점 기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정부가 기업과 표준 전문가를 1대 1로 짝지어 기업의 국제표준화를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20일 디지털 전환과 탄소중립 분야 혁신 기술을 개발한 45개 중소·중견기업에 국제표준 컨설턴트를 짝지어 주는 ‘표준화 지원 매치업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국내 중소·중견기업은 대기업에 비해 표준화 절차 등에 대한 지식과 정보가 부족하고 이를 수행할 전문인력이 없어 자사의 신기술을 국제표준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국표원은 2020년 ‘표준화 지원 매치업 사업’을 도입해 지난 2년간 40개 중소·중견기업의 국제표준화를 지원했다.

올해는 5~6월 사전 수요 조사를 통해 국제표준화 성공 가능성이 높은 혁신 기술 보유 기업을 선정했으며, 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해 총 45개 기업에 국제표준 컨설턴트를 짝지어 주었다.

신산업인 전기·자율차 분야 △차량 데이터 플랫폼 관리 △자율차용 인지센서 등 기술 보유 5개 기업, 에너지 분야 △소형 풍력발전기 블레이드 △수소생산 알카라인 수전해 등 기술 보유 6개 기업, 스마트시티·홈 분야 △스마트 조명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등 기술 보유 7개 기업을 선정했다.

또 융합기술 적용 분야 △3D 스캔 의료 데이터 △VR 장치 안전 △데이터 시각화 솔루션 등 기술 보유 8개 기업, 탄소중립 분야 △선박용 이산화탄소 저감장치 등 기술 보유 4개 기업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아울러 기타 지능형 로봇·스마트제조 등의 신산업 분야 혁신 기술을 보유한 15개 기업이 전문가의 1대 1 지원을 통해 국제표준화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국표원은 국제표준화기구에서 작업반 의장, 프로젝트 리더 등으로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를 선정해 이들 기업을 지원할 국제표준 컨설턴트로 위촉했다.

국제표준 컨설턴트는 국제표준 제안 항목 발굴, 최신 기술표준화 정보 제공, 해외 전문가 네트워크 연결 등 각 기업이 국제표준화 활동에 필요한 사항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국표원은 ‘표준화 지원 매치업 사업’을 통해 추진하는 기업의 국제표준화 절차가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신규 작업표준안(NP: New Proposal) 제안 등의 후속 과정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계획이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표준화 지원 매치업 사업은 중소·중견기업의 혁신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기업의 국제표준화 역량을 향상시켜 나가는 사업”이라고 강조하고, “더 많은 중소·중견기업이 국제표준화를 통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기업의 혁신 기술 발굴과 표준화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