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코레일, 범죄 대응 신고체계 개선 통해 ‘안전강화 종합대책’ 마련

  |  입력 : 2022-10-30 23:4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열차 내 CCTV 설치 조기 완료, 열차 승무원 보디캠 도입 등 추진
코레일 앱 ‘코레일톡’ 신고기능 눈에 잘 띄도록 배치, 철도특별사법경찰대 연동


[보안뉴스 김영명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국민의 안전한 철도 이용을 위해 ‘안전강화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더욱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열차 내 범죄에 대응하기로 했다. 이번 안전강화 종합대책의 주요 내용은 △범죄 신고체계 개선 △고객과 직원의 안전 확보를 위한 보디캠(Body-Cam) 도입 △열차 내 CCTV 설치 조기 완료 등이다.

▲코레일 모바일 앱 신고기능 개선 전(좌)과 후(우)[이미지=코레일]


먼저 범죄 신고체계를 개선한다. 열차 내 범죄 발생 시 대응이 지연되지 않도록 코레일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코레일톡’에서 찾기 어려웠던 신고기능을 승차권 화면으로 옮기고, 버튼을 누르면 신고자의 열차번호와 좌석번호가 연동돼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신속하게 신고 접수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두 번째로 열차 승무원의 보디캠(Body-Cam) 착용도 추진한다. 올해 연말까지 모든 열차 승무원에 보디캠을 지급, 착용해 범죄 예방효과를 극대화한다. 범죄행위 발생 당시 상황을 녹화한 보디캠 영상은 향후 수사에 증거자료로 사용할 예정이다.

세 번째로 열차 내 CCTV 설치시기를 법에서 정한 2024년 6월보다 앞당겨 KTX는 올해 말까지, 일반열차는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설치를 마칠 방침이다. CCTV는 열차 객실별로 4대를 설치해 사각지대를 없앴으며, 그 가운데 2대는 휴대물품 도난방지 등을 위해 휴대물품 보관대 주변에 설치하게 된다.

이밖에도 열차 내 범죄 예방을 위한 열차 승무원의 순회를 강화하고 승객들에게 범죄 발생 시 신속한 신고 방법 홍보에도 힘쓸 계획이다. 철도특별사법경찰과도 체계적으로 협력해 현장 대응력과 안전 체감도를 높인다.

홍승표 코레일 여객사업본부장은 “고객이 안심하고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범죄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제도와 설비를 지속해서 개선 및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명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