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SecurityWorld
지하철 화재가 난다면...실전같은 탈출 체험하세요
  |  입력 : 2018-02-10 23:4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서울교통공사, 무료 ‘디지털 시민안전체험관’ 개관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화재 상황을 마치 실제처럼 체험하며 안전한 대처 방법을 몸으로 익힐 수 있는 무료 ‘디지털 시민안전체험관’을 7호선 반포역에 지난 9일 개관했다.

[사진=서울시]


지하철 운영기관 최초로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해 설립한 이 체험관은 일반 시민뿐 아니라 초중고 학생들이 단체로 이용할 수 있도록 연면적 220㎡ 규모로 마련됐다. 게임 형식의 체험기기를 도입해 체험자들이 지하철 재난 상황을 유익하면서도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다.

체험관에서는 지하철역 내 비상전화로 화재 상황을 신속하게 신고하는 일부터 소화기로 진화하기, 비상마스크 찾아 쓰기, 자세 낮춰 탈출하기까지 모든 상황을 가상현실(VR)로 체험할 수 있다. 또 소화기, 자동심장충격기, 손전등 등 실제 안전장비를 사용해 보고 심폐소생술도 익혀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가상현실이란 컴퓨터 그래픽을 활용해 가상의 상황을 실제처럼 표현해 주는 IT 기술로, 고글을 쓰고 체험할 수 있다.

시민안전체험관에서는 역 승강장 화재, 열차 화재, 터널 내 운행 중인 열차 내 화재 상황을 가상현실을 통해 실전처럼 경험할 수 있다. 체험자는 특수 고글을 쓰고 조정버튼을 이용해 화재 현장에서 해야 할 행동을 순서(신고 → 진화 → 마스크 쓰기 → 탈출)대로 한 후 탈출하면 된다.

대한안전교육협회에서 제공해 설치한 소화기 시뮬레이터를 통해 불을 끄는 체험을 해볼 수도 있다. 시뮬레이터는 실물 모양의 소화기에서 안전핀을 뽑고 호수를 들어 모니터 속 불로 분사하면 불을 제대로 껐는지를 분석해 준다.

체험관에는 게임을 하듯이 심폐소생술을 배울 수 있는 참가자 순위 결정 방식의 심폐소생술 시뮬레이터도 설치돼 있다. 시뮬레이터는 상반신 인체 모형에 적정한 압박 깊이와 압박 속도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할 때만 점수를 얻도록 돼 있어 재미있고 정확하게 심폐소생술을 배울 수 있다.

체험관에는 이외에도 화재용 비상마스크, 손전등,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해 볼 수 있는 안전장비 체험장과 안전사고 대처 방법을 동영상으로 학습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있다.

‘디지털 시민안전체험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월요일 휴관) 운영된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공사 홈페이지나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은 “가상으로 재난을 경험해 실제 재난 상황에서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디지털 시민안전 체험관’을 마련했다”며, “올 8월까지 전동차 운전 체험기와 공사 현장 사고를 경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 체험 콘텐츠도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3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위즈디엔에스 2018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내년 초 5G 상용화를 앞두고 통신사들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다가오는 5G 시대, 무엇보다 보안성이 중요한데요. 5G 보안 강화를 위해 가장 잘 준비하고 있는 통신사는 어디라고 보시는지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잘 모르겠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