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SECON 2018] 특수 상황·장소엔 ‘특수 카메라’가 필요하다
  |  입력 : 2018-03-22 16:5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폭발 위험이 있는 장소에 적합한 방폭 카메라[사진=보안뉴스]


▲LED 투광기가 장착된 CCTV[사진=보안뉴스]


▲온도 차이로 사물을 표현하는 적외선 카메라[사진=보안뉴스]



방폭 카메라와 투광기 장착 카메라 상황과 목적에 따라 구분되는 다양한 카메라들
우리가 흔히 CCTV로 통칭하지만 기능이나 사용 환경에 따라 다양한 제품이 존재하는 것이 바로 CCTV 카메라다. 자칫 작은 불꽃 하나로 폭발의 위험이 있는 공장이나 발전소에는 방진·방적을 위한 ‘방폭 카메라’가 필요하고, 주야간 상관없이 관제를 해야 하는 곳에는 투광기를 장착한 CCTV를 설치해야 한다. 또한, 사람의 접근이 어렵거나 공장설비의 상태를 ‘온도’로 확인해야 하는 상황에는 적외선 카메라가 필요하다. 세계보안엑스포 & 전자정부 정보보호 솔루션 페어(SECON&eGISEC Fair) 2018에서는 이러한 특수 카메라들이 대거 소개됐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3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