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울산시, 3D프린팅산업 인프라 구축 ‘순항’
  |  입력 : 2018-12-05 15:3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울산시의 3D프린팅산업 인프라 구축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

울산시는 지난 4일 오전 9시 경제부시장실에서 스마트제조 고도화를 위해 △울산 VR·AR(가상/증강 현실) 제작지원센터 △3D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 △ 차세대 조선에너지 부품 3D프린팅 제조공정 연구센터 구축을 위한 실시설계 완료 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 자료에 따르면 ‘울산 VR·AR(가상/증강현실) 제작지원센터’는 총 사업비 44억원(국비 26억원, 시비 18억원)이 투입돼 조선업 고용위기 지역인 동구 일산동 944-6번지에 연면적 1,000㎡, 지상 3층 규모로 오는 2019년 9월 완공된다.

센터에는 운영실, 전시·체험실, 스타트업 입주지원실, 공용장비 운영실, 장비·개발실 등이 들어선다.

‘3D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는 총 사업비 270억원(국비 154억원, 시바 96억원, 특교세 20억원) 등이 투입돼 울산테크노일반산업단지 내 연면적 1만4,065㎡에 본부동, 공장동으로 구분해 2020년 8월 준공될 예정이다.

본부동은 3D프린팅 비즈니스센터(팹랩실)·교육장·기업 입주 공간이며, 공장동은 3D프린팅 공용장비실·기업 임대공장 입주 공간으로 각각 활용된다.

‘차세대 조선에너지부품 3D프린팅 제조공정연구센터’는 총 사업비 230억원(국비 100억원, 시비 110억원, 민자 20억원)이 투입돼 울산테크노산업단지 내에 연면적 2,054㎡에 연구동, Pilot Plant동 2개 동으로, 2019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연구동은 3D스캐너실·연구실·회의실 등이, P/P동에는 3D프린팅 장비실·실험실·후처리실 등이 들어선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테크노산단을 국내 최대 3D프린팅 산·학·연 클러스터로 구축해 내년에 3D프린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 신청해 많은 3D프린팅 기업이 창업 또는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0년6월22~12월 22일 까지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이버 공격 유형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랜섬웨어
피싱/스미싱
스피어피싱(표적 공격)/국가 지원 해킹 공격
디도스 공격
혹스(사기) 메일
악성 앱
해적판 소프트웨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