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접히는 유리, 투명 필름이 폴더블폰 미래를 펼치다
  |  입력 : 2019-06-18 18:1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폴리이미드(PI) 필름 특허출원 증가세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최근 삼성전자·LG전자·애플 등의 글로벌 기업들이 폴더블(foldable) 스마트폰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로서 ‘접히는 유리’로 불리는 ‘폴리이미드(PI : Polyimide) 필름’에 대한 시장의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다.

폴더블 폰은 말 그대로 접히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에 따르면, 폴더블 폰의 수요가 2019년 320만대에서 2022년 5,010만대까지 전망되고 있다.

폴더블 폰은 접었다 펴야 하는 특성상 커버윈도우, TFT 기판, 베이스 필름 모두에 새로운 소재가 필요하다. 투명 PI 필름은 타 소재 대비 우수한 기계적·전기적 및 화학적 물성을 지녔기 때문에 유리의 대체재로 불리운다. 따라서 수십만번을 접었다가 펴도 흠집이 나지 않고 가볍고 유연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은 물론이고 노트북 등에 얼마든지 적용할 수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PI 필름 관련 분야에서 최근 5년간 특허 출원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4년 60건에 불과했으나 최근 2년간(2017~2018) 연평균 약 37% 증가하면서 2018년에는 150건까지 급증했다.

단순히 출원건수만 증가한 것은 아니다. 빠른 기술 변화에 따른 특허권 선점 또는 조기 확보를 위해, 우선심사 신청 비율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출원인의 유형을 보면 국내 기업 출원이 전체의 60.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그 다음으로 일본 기업에 의한 출원이 25.3%를 차지하고 있다.

적용대상별로 살펴보면 디스플레이 커버윈도우 용도가 116건(24.9%)·박막 필름 트랜지스터(TFT) 기판/베이스 필름 용도가 276건(59.2%)으로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커버윈도우의 경우 폴더블 폰의 개발과 발맞춰 2016년 이후 출원이 4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국내외 주요 기업들이 시장의 주도권 잡기 위해 핵심 특허 확보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이고, 이 추세는 향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허청 반용병 정밀화학심사과장은 “폴더블(Foldable), 롤러블(Rollable), 스트레쳐블(Stretchable) 등으로 빠르게 진화해 나가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의 흐름을 고려할 때 폴리이미드 필름에 대한 수요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시장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 기업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므로 선제적인 소재 분야 핵심 특허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데이터3법 통과로 데이터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귀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DB암호화 솔루션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가요?
매우 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당장 바꾸고 싶다
올해 도입 예정
필요성을 못 느낀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