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한국의 2019년 핀테크 도입지수, 67%로 상승했다
  |  입력 : 2019-06-19 10:5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EY(Ernst & Young)는 2015년부터 격년별로 핀테크 도입지수(조사 대상 중 최근 6개월간 2개 이상의 핀테크 서비스를 이용한 비율)를 조사 중이며, 최근 2019년 보고서를 발간했다.

우리나라의 핀테크 도입지수는 2019년 67%로 2017년 32% 대비 2배 이상 상승해 싱가포르·홍콩 등과 동일하며, 핀테크 선진국인 영국(71%)과 유사한 수준이다. 또 중국·인도 등 신흥국은 핀테크도입지수가 높은 반면, 미국·일본 등 전통적으로 금융이 성숙한 국가에서는 핀테크 도입지수가 낮은 편이다.

핀테크에 대한 소비자 인지도는 송금·지급결제(96%), 보험(86%), 투자(78%), 대출(76%) 등 대부분의 분야에서 높은 수준이다. 특히 송금·지급결제 분야는 글로벌 소비자의 96%가 인지하고 있으며, 이미 4명 중 3명이 이용하고 있는 등 핀테크 분야 중 가장 활성화돼 있다.

한편, 2019년에는 보험 분야의 이용률이 크게 증가(2015년 8% → 2017년 24% → 2019년 48%)했다. 소비자들은 저렴한 수수료(27%)를 핀테크 서비스를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로 생각했으며, 온라인(앱) 통합 조회 서비스 및 비대면 금융 서비스 등을 선호했다. 다수 소비자들은 핀테크 이용 시 개인정보 보안 우려도 제기했으며, 68%의 소비자들은 혁신적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 서비스 상품을 개발하는 비금융회사의 핀테크 서비스를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핀테크는 그동안 정책적 노력 및 기술 발전과 더불어 꾸준히 발전하면서 이제는 금융산업의 트렌드로 굳어지는 상황으로, 핀테크 혁신 속도가 가속화되면서 금융 서비스의 새로운 표준으로 등장(EY는 핀테크기업이 전 세계적 영향력을 가진 경쟁자로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정부 차원의 핀테크 생태계에 우호적인 환경 조성을 넘어 금융소비자 편익 제고,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 육성 등을 위한 핀테크 스케일업(scale-up) 차원의 본격적 정책 지원(전략적 맞춤형 규제 완화, 핀테크 투자 활성화, 핀테크 해외 진출 지원 등)이 필요해지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7월25일 수정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0년 경자년에 국내 주요 보안기업들과 보안관련 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7가지 보안위협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분야는?
랜섬웨어
공급망 공격
클라우드
악성메일
IoT
다크웹
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