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전남도, 전국 최초 블록체인 기반 ‘학교급식 수·발주시스템’ 구축

  |  입력 : 2020-02-27 08:4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무안군 등 4개 군 시범 실시, 2022년까지 전 시군 확대 보급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전라남도는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8월부터 ‘2019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디지털전환’ 공모 사업으로 총 21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전국 최초로 블록체인 기반 친환경 농산물 유통 플랫폼 및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 온라인 쇼핑몰 등을 구축해 왔다.

지금까지 전라남도는 목포시·나주시 등 일부 시군만 자체적인 학교급식 수·발주시스템을 사용해왔다. 이번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 구축으로 앞으로 도내 모든 시군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에서는 식재료 생산, 주문검수, 유통 흐름 등에 대한 정보가 블록체인 저장소에 보관돼 활용된다. 이에 따라 어린이집·유치원·학교는 보조금 정산 전산화, 종이서류 불편 해소, 통계 정확성 확보 등 급식과 관련된 업무의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올해 시범 사업 대상인 무안군 내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고등특수학교 등 총 113개 학교와 무안통합RPC 등 4개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현장 시연을 마쳤으며, 올해 개학 시기에 맞춰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을 정상 가동할 계획이다.

강종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블록체인 기반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 시스템은 모든 정보가 효율적으로 공유돼 농산물 원산지, 식품 가공일자 등을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자라날 학생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을 올해 고흥군·해남군·장성군 등 3개 군에 추가 보급하고, 오는 2022년까지 도내 모든 시군에 보급될 수 있도록 사업설명회와 시스템 교육·공급업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