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삼성전자, ‘삼성청년SW아카데미’ 3기 수료식 개최

  |  입력 : 2020-12-24 10:3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삼성전자는 지난 23일 ‘삼성청년SW아카데미(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 SSAFY)’ 3기 수료식을 열었다.

[사진=삼성전자]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으로 진행돼, 서울·대전·광주·구미 등 전국 4개 지역에서 수료생 가운데 400여명이 온라인으로 수료식에 참여했다. 비대면 수료식 현장에서는 수료생들을 화상으로 연결해 우수 교육생을 대상으로 시상하고, 지난 1년을 돌아보며 서로 격려했다.

특히, 올해 1월부터 교육에 들어간 3기는 코로나19 상황으로 힘든 교육 여건 속에서도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며 1년간의 교육을 수료했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온라인 수업 인프라를 신속하게 갖췄다. 교육생에게 고사양 노트북과 실습을 위한 키트도 배송해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며 현장 수업 수준의 교육을 이어갔다.

또 삼성전자의 삼성리서치와 협업해 오픈소스 개발 프로젝트를 실시했고, 이 중 우수 과제로 선정된 2개 프로젝트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오픈소스 콘퍼런스인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에서 성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삼성이 2018년 발표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의 일환으로 국내 IT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청년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실시하는 CSR 프로그램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고용노동부와 함께 교육생 선발·교육 운영·취업 지원 등 전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을 돕고 있다.

영상을 통해 고용노동부 박화진 차관은 “더 많은 청년들이 혁신적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디지털 핵심 실무 인재 양성 사업(K-Digital Training)을 통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최윤호 사장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일상에서 디지털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소프트웨어가 더욱 각광받는 시대가 됐다”며, “개발자로서 확신과 비전을 갖고 앞으로의 변화를 견인할 수 있는 주역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2018년 12월부터 시작한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3기까지 1,623명이 수료했고, 이 가운데 1,009명이 취업해 62%의 취업률을 보였다. 올 7월에 입과해 내년 6월 수료 예정인 4기 500명 가운데서도 이미 91명이 교육 6개월여 만에 조기 취업에 성공했다.

이들은 삼성전자를 비롯해 LG CNS, 카카오, 신세계아이앤씨, SK주식회사 C&C, 롯데정보통신, 네이버 등 IT 기업에 취업했다. 또 현대자동차, NH농협은행, 신한은행, 현대카드 등 다양한 대기업과 금융권 기업에 취업했다. 이들이 취업한 기업의 수는 370여개에 달한다.

특히, 취업에 성공한 교육생 중 31%는 소프트웨어 비전공자로, ‘삼성청년SW아카데미’를 통해 새로운 꿈을 찾게 됐다.

농협중앙회에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입사한 인문계 전공인 김민지(27세) 3기 교육생은 “교육을 시작했을 때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지식이 전무해 정말 막막했다”며, “전문적인 교육에다 교육지원금까지 받았고 여기에 취업까지 성공하게 된 것에 대해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청년들에게 양질의 소프트웨어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을 맞아 높아지고 있는 기업의 소프트웨어 인재에 대한 요구와 청년의 취업 기회를 매칭시켜 청년실업 해소에 기여하고 있다

신한은행, 신세계아이앤씨, 다날, 인바디 등을 비롯한 60여개 기업에서는 △서류심사 면제 △코딩테스트 면제 △‘삼성청년SW아카데미’ 전용 채용 등 다양한 방식으로 채용 시 교육생들을 우대하고 있다.

수료생들을 채용한 기업 담당자들은 실무형 프로젝트를 경험했기 때문에 현장에 바로 투입 가능하고, 협업하기 좋은 동료로 평가받고 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1년간 매일 8시간씩 총 1,600시간의 집중적인 교육과 교육생 간 협업 프로젝트 등을 통해 빠른 시간 내 기업에 즉각 투입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양성하는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교육은 1년간 1·2학기 과정으로 구성된다. 1학기는 알고리즘과 코딩의 소프트웨어 기본을 다지는 교육, 2학기는 프로젝트 기반으로 기업의 실무 환경과 동일한 개발 방식을 활용해 실전형 개발자를 양성하는 심화교육으로 진행된다.

또 기업들과 연계한 산학 프로그램을 통해 풍부한 현장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교육생 전원에게는 매달 100만원의 교육지원금도 지급하고 있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현재 500명이 입과한 4기가 교육 중에 있으며, 내년 1월부터 5기 750명이 입과해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8월에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청년SW아카데미’ 광주캠퍼스를 방문해 소프트웨어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교육생들을 격려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CSR 비전 아래 삼성주니어SW아카데미, 삼성청년SW아카데미, 삼성드림클래스, 삼성스마트스쿨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