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스맥, 2020년 매출 1,137억... 올해는 FA, 스마트그리드 등 사업 본격화

  |  입력 : 2021-02-25 18:0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2월 26일 컨퍼런스콜 통해 경영실적 공개 및 사업계획 발표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스맥이 오는 26일 컨퍼런스콜 비대면 IR을 통해 2020년 경영실적 및 2021년 사업계획을 발표한다. 스맥에 따르면, 올해 공작기계 인프라를 기반으로 로봇 및 FA 분야에서 사업역량을 확대한다. 현재 스맥은 전세계 60여 개국을 대상으로 다양한 공작기계를 공급 중이며, 융복합 및 로봇사업을 연계하여 신규 시장 창출에 나서고 있다.

[로고=스맥]


또한, 포스트 코로나에 핵심으로 분류되는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관련 장비 사업을 늘려갈 계획이다. 스맥은 FA사업부를 통해 반도체 관련 장비 영업활동에 나서고 있다. 신규 사업으로 복합 자동화 장비 개발 등 사업영역도 다각화하고 있다. 물류 자동화를 비롯한 스마트 팩토리 사업 역시 정부 구축 사업을 통해 공격적인 영업 활동에 돌입할 방침이다.

스마트그리드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ICT 사업부 역시 동남아 시장 공급 확대를 추진한다. 이미 수주에 성공한 라오스에 추가적인 공급을 기대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 파푸아뉴기니 등으로 수출이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스맥은 2020년 경영실적에 대해서도 밝혔다. 매출은 1,137억 원, 영업손실 181억 원, 당기순손실 299억 원을 기록했다. 회계적 손실인 대손상각비가 증가했고,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시장의 수주, 매출의 순연, 취소 등이 실적 감소의 원인이다. 또한, 기존의 무형자산인 영업권의 감액 또한 영업외손실의 원인이다.

대손상각비의 증가는 세계적인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외 거래처의 경영악화로 인해 채권회수가 늦어져 불가피하게 대손채권이 발생해 보수적인 관점에서 비경상적 손실을 반영했다. 스맥은 대손채권에 대해 법적 조치 및 채권 회수 등 적극적 노력을 통해 채권 회수를 진행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2020년의 손실을 보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스맥은 영업현금 흐름에 있어 2019년 -143억에서 2020년 95억으로 많은 부분 개선을 했다. 이는 회사의 재고자산을 최대한 활용해 외부 현금 유출을 최소화했다.

최영섭 대표이사는 “작년 한해 예기치 않은 상황으로 고전했으나, 보수적인 관점으로 접근하여 작년에 손실을 반영하고 올해 실질적인 영업실적을 재대로 반영하여 흑자로 전환될 수 있을거라고 기대한다”며, “반드시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주주가치 제고에 총력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백신이 본격적으로 도입되는 올해에는 매출을 비롯한 전반적인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2021 전망보고서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8대 과제 가운데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
수요자 중심 디지털보안 역량 강화
차세대 융합보안 기반 확충
신종 보안위협 및 AI 기반 대응 강화
디지털보안 핵심기술 역량 확보
정보보호산업 성장 지원 강화
디지털보안 혁신인재 양성
디지털보안 법제도 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