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2009 국감]포털 검색광고 매출의 40% 해외유출

입력 : 2009-10-07 17:5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강승규 의원 검색광고 대신 한글인터넷주소 대안으로 제시


국회 문방위 소속 강승규 의원(한나라당)은 7일 국회에서 개최된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국정감사에서, 포털 검색광고 매출의 30~40%인 4천억 원의 돈이 해외로 유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09년 국내 인터넷 광고 시장 규모는 연간 1조 5천억 원 정도로 예상되며, 이 중 키워드 광고는  약 1조 원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이는 전체 광고시장 규모(약 5조 원)의 20%에 해당하는 규모이며, 그 중에서 해외기업인 오버츄어 등의 키워드광고 특허 모델에 의한 광고가 약 8천억 원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외국특허의 키워드 광고로 지급되는 수수료가 30~40%로 추정되며 그 금액은 약 4천억 원으로 추정되고 있어 인터넷 광고의 급성장세를 감안할 때 광고비의 해외유출이 심각한 상황이라는 지적.


강 의원은 “포털 키워드 광고의 주요 광고주는 중소기업이며, 중소기업의 광고비용 중 약 4천억 원 정도가 해외로 유출되고 있다고 봐야 한다”면서 “또한 키워드 광고방식의 부작용으로 중소기업의 키워드광고 비용은 계속 증가하나 비용대비 효과는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도 불구 온라인 마케팅의 마땅한 대안을 찾지 못해 중소기업들은 키워드 광고에 의존하고 있고, 광고비의 해외유출은 계속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것.


강 의원은 “이러한 문제의 직접적인 대안 중 하나가 한글인터넷주소 서비스라는 의견이 있다”면서 “한글인터넷주소는 저렴한 비용으로 키워드광고에 버금가는 마케팅 효과를 가질 수 있어, 중소기업들의 마케팅에 기여하고 광고비의 해외유출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2006년까지만 해도 많은 중소기업들이 저렴한 한글인터넷주소를 활용해 온라인 마케팅에 이용하였고 실질적인 인터넷주소의 역할까지 했지만 한글인터넷주소가 민간 기업에서 서비스를 하다 보니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해 한글인터넷주소를 통한 온라인 마케팅이 힘을 잃게 되고, 키워드광고에만 의존하게 되는 결과를 낳았다는 설명이다.


그리고 이어 그는, 최근 '인터넷주소자원에 관한 법률'이 개정돼 한글인터넷주소가 법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말하고 한글인터넷주소는 저렴한 비용으로 키워드광고에 버금가는 마케팅 효과를 가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병민 기자(boan4@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2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